세계일보

검색

6·25 참전영웅 74년 만에 고향 제주서 영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4 16:59:35 수정 : 2024-04-04 16:59: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립제주호국원서 강윤식 일등중사 발굴 유해 안장식

조국을 지키기 위해 6·25전쟁에 참전해 고귀한 삶을 바친 호국영웅 고(故) 강윤식 일등중사가 74년 만에 고향인 제주로 돌아와 가족들의 품 안에서 영면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4일 국립제주호국원에서 6·25전쟁 전사자인 강윤식 일등중사의 발굴유해 안장식을 거행했다.

국방부유해발굴감식단이 4일 국립제주호국원에서 강윤식 일등중사의 안장식을 엄수하고 있다. 제주도 제공

1922년 9월 제주 서귀포에서 태어난 고인은 6·25전쟁이 발발한 1950년 제주 육군 제5훈련소에 자진 입대했고 육군 5사단에 배치됐다.

 

고인은 1950년 10월 영남지구 공비 토벌에 참전해 북한군을 소탕했다. 이후 횡성·포동리 전투와 태기산 전투를 거쳐 인제지구 전투에 참전해 북한군과 맞서 싸우다 1951년 4월 27일 27세에 장렬히 전사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2012년 강원도 인제에서 발굴한 6·25 전사자 유해 중 고인의 신원을 지난해 11월 확인했다.

 

이날 안장식에는 고인의 손자인 강철진씨를 비롯한 유가족과 김성중 제주도 행정부지사, 이근원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 배진현 육군본부 인사기획근무차장, 박승일 해병9여단장, 허성재 해군7기동전단장 등 군 관계자, 제주보훈단체장이 참석했다.

김성중 행정부지사는 추모사를 통해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고인에 존경과 경의를 표하며 조국을 위해 헌신한 그의 용기와 숭고한 희생정신을 영원히 기억하겠다”며 고인의 영원한 안식을 기원했다.

 

이어 “제주도정은 모든 호국 영웅과 유가족을 위한 예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주도는 국가유공자 사망 시 영구용 태극기 증정, 경찰청 협조 하에 장례차량 에스코트 지원, 사망위로금 지급 등 국가유공자 생애 마지막까지 예우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