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영돈 내연녀로 지목당한 여성 “나 아니다”…황정음 “오해 있었다” 사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4-04 14:13:11 수정 : 2024-04-04 14:13: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일 황정음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사과문. 황정음 인스타그램 캡처

 

황정음으로부터 남편 이영돈의 외도 상대로 지목당한 여성이 반박에 나서자 황정음 측이 “오해가 있었다”며 사과했다.

 

4일 황정음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추녀야. 영돈이랑 제발 결혼해줘. 이혼만 해주고 방콕 가면 안 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는데, 해당 사진에는 여성 A씨의 SNS 글이 있었다.

 

황정음은 해당 게시물을 지웠지만, 이미 일파만파 퍼지고 말았다.

 

이후 A씨는 자신의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후 프로필에 “(나는) 황정음이 저격한 이영돈의 상간녀가 아니다. 이영돈 님이 뭐 하는 분인지도 몰랐고, 그분도 내 존재 자체를 모를 것”이라고 썼다.

 

또 “평소에 ‘SNL’을 안 보는데, 황정음을 응원해 그가 출연한 편을 처음부터 끝까지 시청하고 응원했다. 황정음 님 다이렉트 메시지(DM) 확인해주세요”라고 했다.

 

A씨의 친구도 억울하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A씨의 친구라고 밝힌 B씨는 “내 이름이 ‘이영O’여서 친구들이 나를 ‘이영돈’이라고 부른다”며 “내 친구가 상간녀로 오해받고 있다. 조용히 넘어가려고 했는데 억울해 올리게 됐다. 아무 연관도 없는 내 친구 사진이 퍼지며 악플이 달리고 있다. 정정, 사과글을 올려주시길 바란다. 그렇게 못하겠다면 명예훼손죄로 신고하겠다”고 밝혔다.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이날 황정음의 소속사 측은 이와 관련해 “내용을 정리하고 입장을 정리하는 중”이라고 설명했고, 황정음은 자신의 SNS에 “개인사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 일반 분의 게시글을 게시해 당사자 및 주변인들에게 피해를 입힌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피해를 입은 당사자에게도 직접 사과 연락을 드렸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보는 공간에서는 공과 사를 명확히 구분해야 하는데, 혼란스러운 감정 상태에서 잘못된 판단을 했다. 이로 인해 대중에게 피로감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글을 남겼다.

 

한편 황정음은 2016년 프로 골퍼 겸 사업가인 이영돈과 결혼해 이듬해 첫째 아들을 낳았다.

 

이후 2020년에 이혼 조정 소식을 알렸는데, 철회 후 재결합해 2022년에 둘째 아들을 얻었다.

 

하지만 지난 2월 황정음의 소속사는 “황정음이 심사숙고 끝에 ‘더 이상 혼인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히며 이혼 소송 중임을 알렸다.

 

황정음은 SNS에 남편의 사진을 올리고 “이혼은 해주고 즐겼으면 해” 등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혼 소송 발표 후 황정음은 지난달 25일 공개된 ‘짠한형 신동엽’ 예고편에서 “골프가 싫다”고 말했는데, 이는 프로 골퍼 출신의 사업가인 남편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29일 첫 방송한 SBS 금토 드라마 ‘7인의 부활’ 제작 발표회에서는 “개인적인 일로 배우, 스태프, 감독님께 피해가 가지 않을까 죄송스럽다”며 “연기는 연기, 개인적인 일은 개인적인 일이다 보니 무슨 일이 있어도 접어두고 본업에 집중했다. (이혼과 연기를) 같이 생각하지 않고 열심히 본업을 끝마쳤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 30일 공개된 ‘SNL코리아 시즌5’ 5회에서는 “내가 생각해도 작품 보는 눈은 있는데 남자 보는 눈이 없는 것 같다”, “다른 거 피우는 것보다 담배 피우는 게 낫다” 등의 발언을 하며 화제를 모았다.


백진호 온라인 뉴스 기자 kpio9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