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기도, 농어업인 ‘소득 30% 증대’ 맞춤형 지원

입력 : 2024-04-04 00:09:29 수정 : 2024-04-04 00:09: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월부터 ‘333 프로젝트’

오디션 등 통해 총 300명 선발
컨설팅·커뮤니티 등 3년간 제공

“도민 먹거리 보장을 넘어 농어업인 소득 증대로 범위를 넓혔습니다.”(공정식 경기도 농수산생명과학국장)

경기도가 농어업 소득을 끌어올리기 위한 오디션 방식의 지원 프로그램을 전국 처음으로 도입한다. 농어촌 소득 증대에 관한 참신한 아이디어를 내놓는 농어업인에게 맞춤형 컨설팅과 다양한 교육·커뮤니티 제공, 시설·장비 지원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5월부터 ‘농어업 소득 333 프로젝트’에 참여할 농어업인을 순차적으로 선발한다. 농어업 소득 333 프로젝트는 농어업 소득 30% 증대를 위해 농어업인 300명을 선발해 3년간 소득 증대에 필요한 맞춤 지원을 하는 정책이다.

도는 우선 소득 증대 아이디어 발표 등 오디션을 거쳐 50명을 뽑고, 서면심사 위주의 수시모집으로 250명을 추가 선발할 예정이다. 오디션에선 성별·경력·나이와 상관없이 농어업 소득 증대를 위한 아이디어 발표의 기회가 주어진다. 희망자들이 오디션을 신청하면 다음달 중순쯤 공개 발표회 형식의 오디션이 열린다. 이 자리에선 참가자들이 △농어업 영위 수준 △관심·특화 분야 △향후 계획 등을 설명한 뒤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받는다. 마치 스타트업 투자를 위한 앤젤투자 모임과 비슷한 형식을 띤다.

도 관계자는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어떤 사업을 하고, 어떻게 생산성을 높일지 실질적 제안을 받을 것”이라며 “오디션을 거쳐 선발된 50명은 인당 2000만원 안팎의 시설비 지원을 받는 등 선도적으로 사업을 이끌게 된다”고 설명했다.

오디션과 달리 서면심사 위주의 수시모집은 일정 시기별로 농어업 현장에서 진행된다. 지역별 심사회의에서 서류심사와 간단한 질의응답을 거쳐 9월까지 250명을 뽑는다. 농어업별로 따로 배정된 인원은 없다. 오디션과 수시모집에 참여하기를 희망하는 농어업인들은 오는 30일까지 시·군별 농업 부서에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