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금감원, 내주부터 새마을금고 검사

입력 : 2024-03-31 20:19:07 수정 : 2024-03-31 20:19: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형금고 4곳 대상 건전성 점검
연체율 뛴 저축銀도 곧 현장검사

금융감독원이 다음주부터 새마을금고에 대한 건전성 검사에 돌입한다. 새마을금고 주무부처인 행정안전부가 아니라 금융당국 차원에서 검사가 이뤄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등의 영향으로 연체율이 급등하고 있는 저축은행에 대한 현장검사도 착수하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31일 금감원에 따르면 새마을금고중앙회, 예금보험공사와 함께 구성한 ‘새마을금고 검사협의체’는 오는 8일부터 약 2주간 개별 금고 4곳에 대한 현장검사를 진행한다. 이들 금고는 대출 규모가 상대적으로 크다.

금감원은 이번 검사에서 새마을금고의 기업대출 규모와 적정성, 대손충당금 적립 적정성, 내부통제 체계 등 건전성 측면을 주로 들여다볼 예정이다. 부동산 경기 침체에 따른 PF 부실로 전체 대출 연체율이 빠르게 상승 중이기 때문이다. 전국 새마을금고의 지난해 말 기준 연체율은 5.07%로 전년 대비 1.48%포인트 올랐다. 2월 말에는 7%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연체율 현황 외에도 리스크 관리와 조직문화까지 전반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다만 이번 검사 대상에는 최근 11억원 편법 대출 논란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후보(경기 안산갑)와 관련된 금고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양 후보 사태와 이번 검사는 별개”라며 “개별 대출 등은 중앙회에서 검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이 4월 중 현장검사에 나서는 저축은행도 지난해 말 대출 연체율이 6.55%로 전년 대비 3.14%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2011년 저축은행 사태 당시 5.8%포인트 이후 최대 규모의 연간 상승폭이다. 금감원은 이번 현장점검을 통해 연체 채권 관리 및 부실 PF 사업장의 경·공매 현황 등도 들여다볼 예정이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