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기차도 5단계 '연비등급제'…아이오닉·모델3 '1등급'

입력 : 2024-03-31 17:04:51 수정 : 2024-03-31 19:12: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월부터 에너지효율 등급제 시행…1·5등급 연 충전비 84만원 차이
정부 "고효율 소비자 선호 증가 기대"

전기차 5단계 에너지 효율 등급제의 전면 시행으로 시판되는 전기차에 에너지 효율을 표시한 라벨이 의무적으로 부착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4월 1일부터 에너지 효율 등급제가 시행되며, 국내에서 팔리는 278개 전 모델이 5단계로 나뉜 전기차 등급 라벨을 부착하게 된다고 31일 밝혔다.

 

전기차 에너지효율등급 1등급을 받은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6. 현대자동차 제공

전기차 등급제는 자동차 제작사들이 적은 전기로 더 멀리 갈 수 있는 고효율 전기차를 만드는 것을 촉진하고, 국민들이 전기 효율이 좋은 전기차를 쉽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취지에서 도입됐다.

1등급 모델은 현대차 아이오닉 전기차(PE), 아이오닉6 기본형 RWD 18인치, 테슬라 모델3 스탠더드 레인지 플러스 RWD 21년 출시, 아이오닉6 항속형 RWD 18인치, 스마트솔루션즈 SMART EV Z, 테슬라 모델3 스탠더드 레인지 플러스 RWD 2019년 출시 등 6개 모델이다.

이 밖에 2등급이 54개 모델(19.4%), 3등급이 73개 모델(26.3%), 4등급이 83개 모델(29.8%), 5등급이 62개 모델(22.3%) 등이었다.

효율이 가장 우수한 1등급 차량은 1kWh당 5.8㎞ 이상을 주행할 수 있다. 2∼5등급은 각각 5.7∼5.0㎞, 4.9∼4.2㎞, 4.1∼3.4㎞, 3.3㎞ 이하를 주행할 수 있다.

연평균 주행거리 1만3천323㎞, 완속 충전 요금 364.5원/kWh를 기준으로 1등급과 5등급 차량의 연간 충전 요금은 각각 78만원과 162만원으로 약 84만원의 차이가 난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산업부는 1등급 전기차를 타면 5등급 전기차를 타는 것보다 매해 전기를 2천292kWh 아끼게 된다면서 이는 3년간 여름(연중 4개월간 하루 8시간씩 사용 기준)에 에어컨을 쓰는 것과 같은 양의 전기라고 설명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제도 시행으로 고효율 전기차에 대한 업계의 기술 개발이 촉진되고 소비자의 고효율 전기차 선호도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전기차 시장 동향, 제도 시행성과 등을 분석해 개선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상세한 전기차 모델별 에너지 효율 등급 지정 현황은 한국에너지공단 수송 통합 운영 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