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의 쓰레기 같은 말”…한동훈, 발언 수위 더 세졌다

입력 : 2024-03-30 12:44:47 수정 : 2024-03-30 12:44: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대표와 김준혁·양문석 등의 발언 논란 겨냥
“‘삐’ 소리 나오는 말하는 사람들은 정치에 나오면 안 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준혁·양문석 후보 등의 발언 논란을 겨냥해 “쓰레기 같은 말들을 한번 들어봐 달라”며 “그런 말 하는 사람들은 정치를 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총선이 가까워지면서 한 위원장의 발언 수위는 높아지는 모습이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오후 경기 안양시 만안구 삼덕공원에서 최돈익(안양만안), 임재훈(안양동안갑), 심재철(안양동안을)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안양=뉴스1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경기 부천 지원 유세에서 “이 대표와 김준혁씨, 양문석 등등이 말한 쓰레기 같은 말들을 정말 불편하지만 한번 들어봐 달라”며 “‘삐’ 소리 나오는 말하는 사람들은 정치에 나오면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너무 관대한 것이다. 그게 20대에 한 말인가. 30대 한 말인가. 아니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힘에서도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말을 한 사람들이 있다”며 “그분들이 한 말들 비공식적으로 한 말이거나 아니면 20대에 치기 어렸을 때 했던 말들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렇지만 당내에서 저를 굉장히 비판하는 사람들이 많고 상처를 많이 받을 것을 알면서도 여러분 눈높이만 봤다. 여러분들 걱정하는 것만 봤다”며 “그래서 뼈를 깎는 심정으로 정리했다. 제 진심을 알아달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저와 조국·이재명 대표를 비교해 달라 말했다. 저는 정리했다”며 “저쪽은 ‘어차피 너네 우리 찍을 거잖아. 잔말 말고 찍어 이거 아닌가. 이런 건방진 정치 심판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또한 “국민 눈높이에서 반응하고, 반성하고, 바로잡는 것과 국민이 뭐라 하든 지지층만 믿고 밀어붙이는 것은 본질적인 차이”라며 “이 본질적인 차이를 이번 총선에서 봐 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위원장은 지난 28일 서울 신촌 집중유세에서 “정치를 개같이 하는 사람이 문제”라고 말한 바 있다.

 

이어 한 위원장 “저는 그렇기 때문에 정치를 하기 위해 나왔다”며 “여러분과 공공선을 위해 몸을 바칠 것”이라며 “범죄자들이 여러분을 지배하지 못하게 해달라. 제가 바라는 것은 그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