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입 없는 북극곰’ 류준열 침묵에 ‘시끌’…한소희도 “답답”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3-29 16:30:31 수정 : 2024-03-29 17:46: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왼쪽부터 배우 한소희·류준열·혜리. 뉴스1

 

“환승 아닌데 뭐가 재밌나요?” “비겁하게 여자 뒤에 숨지 말고 말 좀 해라”

 

배우 한소희(29)가 연인인 류준열(37)과 ‘환승연애’를 한 것이 아니라며 재차 입장문을 발표한 가운데 침묵으로 일관하는 류준열에게도 비난의 화살이 꽂히고 있다.

 

29일 한소희가 인스타그램에 환승연애 의혹을 재차 부인하는 긴 해명글을 올리자 류준열의 인스타그램 가장 최근 게시물에 누리꾼들의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해당 게시물은 2주 전 올라온 것으로, 류준열이 리움미술관의 기획전 ‘VOICES, 보이스’에 방문해 찍은 사진이다. 한소희가 ‘좋아요’를 누르기도 한 이 게시물에 누리꾼들이 ‘너도 이제 말 좀 하라’고 재촉하는 댓글을 달고 있는 것.

 

누리꾼들은 “여자 뒤에 숨어 있지 말고 네가 해명해”, “여자들만 해명하고 난린데 대체 뭐하냐”, “남자답지 못하다”, “혜리한테 미안하지도 않냐”, “여자친구 좀 보호해줘라”며 류준열의 침묵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앞서 ‘하와이발’ 열애설이 퍼진 후 전 연인 혜리와 현 연인 한소희가 서로 ‘재밌다’며 날을 세운 뒤 사과하는 등 소란이 이는 동안 침묵하던 류준열. 그린피스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기후 위기 대응을 호소하는 ‘북극곰 캠페인’을 펼쳐온 그 역시 ‘그린워싱’(친환경적 이미지를 가장함) 논란이 이는 등 공격의 대상이 됐다. 이와 함께 그의 침묵에 대해 “입이 없는 북극곰이냐”는 비아냥까지 일었다.

 

류준열이 등장하는 그린피스의 ‘나는 북극곰입니다’ 홍보영상. 유튜브 캡처

 

이날 한소희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혜리를 향해 “뭐가 재밌냐”고 직접 물으면서 사실상 2차 ‘재밌네 대첩’이 발발한 상황. 애써 내놓은 해명에도 논란의 중심에서 온갖 화살을 맞고 있는 한소희와 8년의 연애를 뒤로 하고 전 남자친구의 새 애인으로부터 공격받고 있는 혜리에 대해 어떤 언급도 하지 않는 류준열의 침묵이 눈총을 받고 있는 것.

 

한소희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삭제한 입장문에서 “저도 당사자 중 한 분이 입을 닫고 있음에 답답한 상태다. 그 말은 즉 내가 거짓말에 놀아나 환승연애지만 아니라고 추측성 글을 쓸 수도 있단 우려가 있기 마련이기 때문”이라며 류준열의 침묵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류준열이 말한다고 욕 안 할거냐”, “어차피 욕할 걸 아니까 아무 말도 안 하는 것”이라며 그의 침묵을 옹호하는 의견도 나왔다. 끊임 없이 해명하는 한소희에 대해서도 ‘침묵하는 게 나을 것 같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불거진다.

 

앞서 한소희는 이날 해명글에서 “(류준열과 혜리는) 정확히 작년에 헤어진 것 맞다”며 “개인의 연애사를 밝히는 목적이 아니고 환승이 아니라는 점을 밝힘에 이 문장을 쓴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치만 선배님의 사과문에 적힌 11월에 만나자 한 것은 제가 당사자가 아니라 자세히 말할 순 없지만 재회를 목적으로 만나자고 한 것이 아니다“고 적어 논란을 가중시켰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