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티아라 아름 남친, ‘금전 요구’ 의혹에 칼 빼들어…“싹 다 법으로 처리”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3-29 14:14:35 수정 : 2024-03-29 14:14: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룹 '티아라' 멤버 출신 아름(왼쪽)과 남자친구. 연예 뒤통령이진호 유튜브 계정 캡처

 

그룹 티아라 출신 아름의 남자친구가 자신에 대한 의혹과 관련해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29일 스포츠투데이에 따르면 지난 28일 A씨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자신이 SNS 팔로워들에게 금전을 요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나는 법으로 처리하겠다. 그게 설령 가족이어도 나에게 피해를 주는 사람이라면, 전부 다 법으로 처리하겠다”며 “대응은 법으로 하는 게 맞다. 고소는 이미 진행 중이다. 추가 고소 건들도 증거와 함께 제출하고, 변호사도 새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어 금전 요구 의혹에 관한 기사를 공유하며 “재밌는가? 예능도 아니고. 뒷감당은 본인들이 하라. 논란은 논란을 낳게 하고 이슈를 이슈로 덮고. 정치하는 것도 아니고 적당히 하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악플러들이 진짜 싫다. 사이버 공간이라고 허위사실, 명예훼손을 우습게 보지 말라”면서 “말로, SNS로 떠드는 건 이번이 마지막이다. 들어먹질 않으니 법으로 처리하겠다”고 경고했다.

 

아름은 2023년 12월에 이혼 소송 소식과 함께 새 연인인 A씨와의 재혼을 발표했으며, 이혼 소송 중인 남편의 아동 학대와 가정 폭력을 주장했다.

 

지난 27일 아름은 극단적인 시도를 했는데, 이날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서는 아름이 극단적인 시도 전에 남자친구와 함께 SNS 팔로워들에게 돈을 빌렸다고 전했다.

 

또 해당 사안이 댓글을 통해 알려지자 아름이 “계정을 해킹당했다고 밝혔다”고 했다.

 

그러면서 “A씨가 SNS 팔로워들에게 ‘돈을 빌려 달라’는 다이렉트 메시지(DM)를 보낸 자료를 확보했다”며 A씨와 팔로워의 실제 통화 녹취본을 공개했다.


백진호 온라인 뉴스 기자 kpio9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