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월 은행 대출 연체율 0.45%로 올라… 가계·기업 대출 동반 상승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29 09:55:27 수정 : 2024-03-29 09:55: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올해 1월 기준 기업대출과 가계대출 연체율이 모두 오르면서 은행 연체율이 다시 상승했다.

 

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0.45%로 전달 말(0.38%) 대비 0.07%포인트(p) 올랐다.

사진=뉴시스

지난해 12월 말 기준 은행의 대출 연체율은 0.38%로 전달에 비해 0.08%포인트 하락한 바 있다.

 

금감원은 “1월 말 연체율은 지난해 말 대비 상승했지만 지난해 11월 말(0.46%)과 유사한 수준”이라며 “통상 연말에는 은행 연체채권 정리 강화로 연체율이 큰 폭 하락하고 1월 연체율은 기저효과로 상승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1월 중 신규 연체 발생액은 2조9000억원으로 전월(2조2000억원) 대비 7000억원 증가했다. 연체채권 정리 규모는 1조3000억원으로 전월(4조1000억원)보다 2조7000억원 감소했다. 1월 중 신규연체율(신규연체 발생액/전월 말 대출잔액)은 0.13%로 전월(0.10%)에 비해 0.03%포인트 올랐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가계대출 연체율은 전월 말(0.35%)보다 0.03%포인트 오른 0.38%였다. 이 중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5%로 같은 기간 0.02%포인트 상승했고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08%포인트 상승한 0.74%였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전월 말(0.41%) 대비 0.09%포인트 상승한 0.50%로 집계됐다. 대기업대출 연체율(0.12%)은 전월 말과 유사한 수준이었지만 중소기업대출 연체율(0.60%)은 전월 말(0.48%)보다 0.12%포인트 올랐다.

 

금감원은 신규 연체율이 작년 하반기 이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향후 연체율 상승세가 지속될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금감원은 “연체·부실채권 상·매각, 취약차주에 대한 채무조정 활성화 등을 통해 은행권이 자산건전성 관리를 강화하도록 지도하는 한편, 대내외 위험 요인을 충분히 반영해 대손충당금 적립을 확대하도록 하는 등 손실흡수능력 확충을 지속적으로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