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혁’ 이수민 “잠만 잘거야”…이용식, 딸 혼전 동거 선언에 ‘충격’

입력 : 2024-03-29 08:53:45 수정 : 2024-03-29 13:18: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TV조선 예능 '조선의 사랑꾼' 화면 캡처

 

코미디언 이용식이 결혼을 앞둔 딸 이수민과 예비 사위 원혁의 혼전 동거 발언에 당황한다.

 

오는 4월 1일 방송되는 TV조선 예능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이수민이 예비 남편 원혁과의 동거를 이용식에게 허락받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먼저 결혼식을 앞두고 이용식과 합가 준비에 나선 이수민과 원혁이 "할 이야기가 있다"며 어렵게 운을 뗐다.

 

원혁은 합가를 위해 이용식의 집 인테리어 공사를 하는 동안 이수민의 거처를 걱정했다. 그는 "인테리어 공사를 시작하게 되면 수민이가 방에서 지내기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수민은 "공사 기간이 2주 걸리니까 2주만 오빠가 지내는 오피스텔에 가서 있는 게 어떨까"라고 했다. 이에 이용식의 표정이 굳어졌다.

 

이수민은 "잠만, 그러니까 딱 잠만 잘 거다"며 당황했다. 이를 지켜보던 MC 김국진은 "아유, 여보세요"라고 호통쳤다.

 

MC 최성국은 "잠만 안 잔다고 해야 되는 거 아니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딸의 폭탄 발언에 이용식은 "애매하네 그거"라며 고민에 빠졌다. 이용식의 아내 김외선 씨, 이수민과 원혁까지 그 자리에서 굳은 채 이용식의 대답을 기다려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조선의 사랑꾼'은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