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펜트하우스에서 감방으로"…추락한 '가상화폐 왕' FTX 창업자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3-29 08:44:00 수정 : 2024-03-29 08:43: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MIT 출신 뱅크먼-프리드, '30세 억만장자' 올랐다 순식간에 무너져
코인 투자 성공, 부 축적에는 한국의 '김치 프리미엄'도 한 몫

에메랄드빛 바다가 펼쳐진 바하마 섬의 3천500만달러(약 473억원)짜리 펜트하우스에서 친구들과 파티를 즐기던 30세 억만장자가 불과 2년 뒤 차가운 교도소 감방으로 향하게 됐다.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 FTX를 설립해 승승장구하다 순식간에 파산을 맞고 고객 자금 수십억 달러를 빼돌린 혐의 등으로 기소된 샘 뱅크먼-프리드(32)의 얘기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뉴욕 남부연방법원의 루이스 A. 카플란 판사는 28일(현지시간) 뱅크먼-프리드에 대해 징역 25년 형을 선고했다. 또 110억2천만달러(약 14조8천770억원)의 재산 몰수도 명령했다.

미 언론은 불과 2년 만에 급전직하한 그의 운명을 놓고 "순식간에 이뤄진 가파른 몰락"이라고 전했다.

◇ 유복한 집안, 명문대 출신…'김치 프리미엄' 보고 코인 투자 눈떠

그는 상대적으로 많은 것을 갖고 태어난 행운아였다. 부모가 모두 스탠퍼드대 로스쿨 교수로, 대학 캠퍼스 내에 자리한 집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이후 이공계 최고 명문으로 꼽히는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물리학과 수학을 전공했고, 졸업 후 2013년부터 4년간 월가의 투자사 '제인 스트리트'에서 트레이더로 일했다.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그가 가상화폐 투자로 큰돈을 벌 수 있었던 계기는 한국 시장의 '김치 프리미엄' 덕분이었다.

2017년 그는 비트코인 시세를 살펴보던 중 각 나라의 거래소마다 가격이 같지 않고 때로는 60%나 차이가 나는 것을 발견했다. 그는 즉시 이를 이용한 차익거래에 뛰어들어 수익을 쌓기 시작했다.

그는 2022년 9월 CNBC 인터뷰에서 "그것은 가장 아래에 매달린 과일(가장 쉽게 얻을 수 있는 이익이란 뜻)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거래소에서 교환되는 비트코인 가격이 다른 나라들보다 높아 '김치 프리미엄'이란 용어까지 만들어진 한국 시장에서는 차익거래로 수익을 낼 기회가 더 컸다.

[EPA=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후 그는 자신의 첫 사무실이 있던 캘리포니아 카운티의 이름을 딴 투자회사 알라메다리서치를 설립했고, 비트코인 거래로 하루에 100만달러(약 13억5천만원)의 수익을 올리기도 했다고 CNBC에 말했다.

알라메다리서치의 성공을 바탕으로 그는 2019년 4월 바하마에 본사를 둔 가상화폐 거래소 FTX를 만들었다.

이 거래소는 "혁신적인 거래 기능과 운용 속도가 빠른 플랫폼, 신뢰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는 기치를 내세웠다.

FTX 로고는 포뮬러원(F1) 경주 자동차부터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 홈구장까지 주요 광고판을 휩쓸었다. 30초짜리 광고 단가가 수십억원에 이르는 미국프로풋볼(NFL) 결승전 슈퍼볼 광고를 내보내기도 했다.

FTX는 이런 대대적인 홍보에 더해 탄탄한 기술과 뛰어난 사용자환경(UI)으로 경쟁업체들을 제치며 투자자들을 끌어모았다. FTX는 불과 3년여 만에 세계 3대 가상화폐 거래소로 부상했고, 기업 가치는 한때 320억달러(약 43조2천억원)에 달했다.

뱅크먼-프리드가 30세가 되기 직전인 2021년 10월 포브스가 집계한 그의 순자산은 260억달러(약 35조1천260억원)로 불었고, 당시 미국 부자 순위 25위에 올랐다.

그는 이런 부를 바탕으로 기부에 나섰고,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난 대선 캠페인 때는 개인 후원자 중 두 번째로 많은 정치 자금을 기부해 미국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2022년 5월 테라·루나 사태로 코인 시장이 무너졌을 당시엔 자금난에 처한 가상화폐 업체에 구제금융을 제공해 업계의 구원투수로도 떠올랐다.

미국 코인업계는 그의 이런 이력을 두고 세계적인 금융회사를 창업한 존 피어폰트 모건에 빗대 '코인계의 JP모건'이라는 별칭을 붙이기도 했다.

◇ '암호화폐의 겨울' 맞닥뜨리며 파산…고객 돈 빼돌린 혐의 등 드러나

수년간 성공 가도를 달리던 뱅크먼-프리드의 추락은 순식간이었다.

2022년 가상화폐 시장의 '겨울'로 불리는 시기가 찾아왔고, 테라·루나 사태의 여파로 가상화폐 가격이 줄줄이 폭락하면서 업계의 주요 대출업체들이 파산하는 도미노 붕괴가 이어졌다.

코인 투자자들은 FTX에 예치한 자금을 인출하기 시작했고, 이에 따라 알라메다리서치와 FTX 모두 유동성 위기에 빠졌다.

이 과정에서 뱅크먼-프리드가 FTX의 고객 자금 수십억 달러를 빼돌려 알라메다리서치의 부채를 갚는 용도 등으로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고, 고객에게 돌려주지 못하게 된 자금 부족액은 80억달러 규모로 불어났다.

이후 FTX가 파산 신청을 하고, 뱅크먼-프리드가 검찰 조사를 받게 되면서 화려함 뒤에 가려진 그의 민낯이 드러났다.

FTX의 기술 담당 임원이었던 니샤드 싱은 지난해 뱅크먼-프리드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회사가 무너지기 2개월 전에야 고객 예치금에 무려 80억달러에 달하는 엄청난 구멍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사라진 돈 대부분은 뱅크먼-프리드의 사치스러운 지출에 쓰였다고 증언했다.

2022년 바하마 규제 당국이 미 델러웨어주 파산법원에 제출한 서류에 따르면 FTX가 바하마에서 사들인 부동산은 35곳으로, 전체 규모는 2억5천630만달러(약 3천463억원)에 달했다.

FTX는 바하마의 뉴프로비던스섬 개발에만 수천만 달러를 투입했고, 15개의 부동산과 공터 1곳, 올버니 지역의 가장 큰 아파트 3채 등을 사들였다.

뉴욕 남부연방법원 배심원단은 지난해 11월 뱅크먼-프리드에 제기된 사기 등 7개 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로 평결했다.

뱅크먼-프리드는 재판 과정에서 자신이 회사를 경영하는 과정에서 자금을 부적절하게 관리했다는 점은 인정했지만, 고의로 고객 자금을 훔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다만 이날 최후 진술을 하면서는 FTX 고객과 직원들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한 뒤 "내 쓸모 있는 삶은 아마도 끝났을 것(My useful life is probably over)"이라며 체념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이날 그에게 징역형을 선고한 카플란 판사는 형을 내리기에 앞서 "그의 목표는 권력과 영향력이었다"며 "이 나라에서 정치적으로 아주 영향력 있는 사람이 되고 싶었기 때문에 그런 일을 했다"고 지적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