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李·曺 심판이 민생…범죄자세력의 시민 지배 막아야"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3-28 11:51:21 수정 : 2024-03-28 11:51: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회 세종 이전, 서울 전 지역의 새로운 개발의 신호탄"
"민주, '국회 이전, 그냥 하면 된다'며 퉁치려…그것은 거짓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대위원장은 28일 "이·조(이재명·조국) 심판은 민생"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마포 망원역 앞 지원유세에서 "우리는 정치개혁과 민생 개혁, 범죄자들을 심판한다는 각오로 이번 선거에 나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28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 서대문구 신촌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서대문살리기' 집중유세에서 이용호 서대문갑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공식 선거운동 첫날 이번 총선의 핵심 프레임으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의 심판을 내세운 것이다.

한 위원장은 전날 발표한 '국회의 완전한 세종 이전' 공약을 거론하며 "우리는 이런 정치개혁을 할 진심을 갖고 있고, 그 정치개혁을 통해 민생을 개혁하고 규제를 혁파할 진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전제조건으로 범죄자 세력이 여러분 같은 선량한 시민을 지배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이·조 심판을 해야 한다. 그것이 네거티브가 아니다. 민생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분들은 권력을 잡으면 민생을 챙기지 않을 것"이라며 "그 권력으로 복수하고, 자기들 잇속을 챙기고 방어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국회의 완전한 세종 이전과 관련, "그것은 단지 국회를 이전하는 문제가 아니라, 이곳(마포)을 비롯해 서울 전 지역의 새로운 개발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우리는 재건축 관련 규제를 해소하고 여러분의 삶을 방해하는 불합리한 규제를 모두 해소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섰다. 그런데 민주당은 마치 이것이 '그냥 하면 되는 것이지' 식으로 퉁치고 넘어가려고 한다. 그것은 거짓말"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회법을 바꿔야 하는 문제이기에 (국민의힘이) 국회에서 승리해야 가능하다. 민주당은 다수당이면서도 국회의 완전 이전 법안을 만들지 않았다. 우리가 그걸 해내겠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