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100석도 위태롭다는데 이종섭 껴안고 가는 불통 리더십

관련이슈 사설 , 총선

입력 : 2024-03-26 23:24:06 수정 : 2024-03-26 23:24: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사 회피 논란을 받고 있는 이종섭 주호주대사가 21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24.03.21 인천공항=남정탁 기자

4·10 총선을 2주 앞두고 국민의힘이 예상 의석수에서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에 크게 뒤진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각 당의 자체 판세분석을 종합하면 국민의힘은 82곳, 민주당은 110곳에서 승리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60곳은 경합지로 분류한다.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 122곳을 놓고선 우세 또는 경합우세로 분류한 지역이 국민의힘 20곳, 민주당 97곳이다. 국민의힘으로선 수도권에서 16석밖에 얻지 못하고 참패한 21대 총선의 악몽이 떠오를 수밖에 없다. 이러다가는 100석 의석도 위태롭다는 위기감마저 팽배하다.

한동훈 비대위원장 개인기로만 국민의힘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게 한계에 이른 모양새다. 불과 2, 3주 새 정권 심판론이 거세게 작동하는 선거 구도로 바뀐 것은 ‘용산 리스크’의 결과가 아닐 수 없다. 황상무 전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의 ‘회칼 테러’ 발언과 이종섭 주호주 대사 임명 논란이 중도층의 공분을 자아내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다 조국혁신당의 돌풍에서 보듯 진보 진영은 똘똘 뭉치는 양상이다. 그러니 국민의힘이 ‘한강 벨트’, ‘낙동강 벨트’ 등 전선에서 고전할 수밖에 없다. 오죽하면 상징색인 붉은색을 버리고 흰색 점퍼를 입고 선거운동을 벌이는 여당 후보가 있겠는가.

용산 대통령실이 민심을 제대로 읽고 있는지 의문이다. 소나기만 피하면 된다는 식으로 이 대사를 불러들이면 여론이 잠잠해질 걸로 기대했다면 큰 오산이다. 첫 단추부터 이미 단단히 잘못 끼웠다. 해병대 채모 상병 사망 수사 외압 의혹 사건의 피의자를 대사로 임명한 건 누가 봐도 무리다. 공정과 상식에 어긋나는 악수다. 그의 귀국을 위해 3개 부처 장관과 6개국 공관장이 참석하는 방산협력 공관장 회의를 급조했다는 의혹조차 명쾌히 해소하지 못하고 있지 않은가. 무리수가 무리수를 낳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불통’의 이미지만 덧씌우는 격이다.

이 대사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됐다는 이유만으로 범죄자로 단정할 순 없다. 채 상병 사안에 대한 군의 수사권 자체가 없는데 수사 개입 논리가 성립되느냐고 항변할 수도 있다. 어디까지나 법률적인 논쟁일 뿐이다. 정치에선 사실관계가 옳고 그르냐보다 국민이 어떻게 인식하느냐가 중요하다. 여론은 “계급장 떼고 수사받으라”는 여당 중진 정치인의 말 그대로다. 윤 대통령은 민심에 맞서면서 더 이상 이 대사를 껴안고 가려 했다가는 총선 결과는 뚜껑을 열어볼 필요도 없을 것이라는 경고를 새겨듣기를 바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