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 뽑는 징계밖에 없다고 했는데…‘이강인 마스터’ 황선홍, 태국전서 부를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27 21:15:35 수정 : 2024-02-27 21:15: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 축구대표팀을 임시로 이끌게 된 황선홍 감독이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을 대표팀에 부를 것인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4강을 앞두고 팀 내분을 일으킨 선수들을 징계하는 방법은 ‘뽑지 않는 것 뿐’이라고 밝혔지만 축구계에서는 황 감독이 이강인을 부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는 27일 회의 결과 황 감독에게 축구 대표팀을 맡기기로 했다. 기간은 3월 A매치 기간까지다. 이 기간 동안 황 감독은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예선 2연전을 지휘하게 됐다.

 

3월 A매치 기간 국가대표팀을 지휘할 임시 감독으로 선임된 황선홍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 감독이 27일 소감을 밝히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관심이 가는 부분은 황 감독이 대표팀을 어떻게 구성해 나갈지, 또 팀 분위기를 어떻게 만들어 나갈지다. 앞서 2024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4강 요르단전을 앞두고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의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다. 한국 축구의 현재와 미래로 꼽히는 두 공격수의 마찰은 큰 파장을 일으켰다. 두 선수는 서로 화해하며 상황이 일단락됐다.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팀 분위기를 흐린 두 선수의 책임 문제에 대해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추후 대표팀 감독이 선임되면 방안을 논의해야 할 것”이라며 “대표팀 소집을 안하는 징계밖에 없다”고 말했다.

 

아시안컵 4강 탈락의 일부 책임이 있지만 축구계에서는 황 감독이 이강인을 선발하지 않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황 감독이 이강인의 활용법을 완벽하게 이해하고 있는 데다가 이강인을 아끼고 있기 때문이다. 당초 이강인의 소속팀 파리 생제르맹(PSG)는 이강인의 아시안게임 출전에 부정적인 입장이었다. PSG에 합류하자마자 부상을 당한 이강인이 팀에 적응할 시간도 부족한 상황에서 차출 의무가 없는 대회에 내보내기엔 명분이 부족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황 감독은 이강인의 합류를 믿고 기다렸다. 황 감독은 이강인을 위해 대표팀 한 자리를 비워둔 채 대회에 나섰다. 이강인은 아시안게임이 시작된 이후에 팀에 합류했다. 만약 이강인이 합류하지 못했다면 황 감독은 1명 적은 숫자로 대회를 치러야 할 위기였다. 하지만 황 감독은 이강인을 적극 활용하며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냈다. 이강인은 이 대회를 통해 군 문제까지 해결했다.

 

황 감독을 잘 안다고 밝힌 한 축구인은 “황 감독은 이강인의 활용법을 안다고 자신하는 인물이기 때문에 대표팀에 이강인을 부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오히려 황 감독은 손흥민과 접점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