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홍근 "조국 신당과 선거연합 어렵다…불필요한 논란만 양산"

입력 : 2024-02-13 14:54:37 수정 : 2024-02-13 14:54: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도층 이탈 우려한 듯…"진보개혁세력 승리 위해 자중해 달라"

더불어민주당이 총선에서 진보 성향 군소 야당 및 시민단체와 비례대표 선거에 대비해 통합비례정당을 추진 중인 가운데 이를 주도하는 박홍근 의원은 13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신당은 연합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단' 단장인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설령 (조 전 장관의) 신당이 만들어지더라도 이번 총선 승리를 위한 선거연합의 대상으로 고려하기 어렵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단장이 8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4.2.8 xyz@yna.co.kr

박 의원은 "총선에서는 대한민국을 급속도로 퇴행시킨 윤석열 정권을 심판해 '공정과 상식, '정의와 희망'을 바로 세우고 큰 위기에 처한 민생과 민주, 평화를 살려내라는 국민의 염원과 명령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그 절실함에 동의하는 정당과 시민사회가 하나로 뭉치고, 중도층을 포함해 더 많은 국민의 지지를 끌어내야 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그러나) 절체절명의 선거에서 조 전 장관의 정치 참여나 창당은 불필요한 논란과 갈등, 집요한 공격만 양산할 것"이라며 "과도한 수사로 억울함이 있어도 진보개혁세력 승리를 위해 자중해줄 것을 간절하게 요청한다"고 적었다.

이런 입장은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 혐의로 최근 2심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조 전 장관과 통합비례정당의 형태로 손잡으면 중도층이 이탈해 선거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당내에서는 조 전 장관이 등장해 문재인 전 대통령까지 총선 판에 소환되면 민주당의 '정권 심판론' 프레임이 희석될 수 있다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홍익표 원내대표 역시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조 전 장관의 출마 여부를 두고 "총선 전에 대법원에서 원심 파기가 이뤄지지 않는 한 출마는 사실상 어렵지 않을까 싶다"고 지적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부산민주공원에서 "총선에 대비해 새로운 정당을 창당하겠다"고 발표했다.

출마 방식과 관련해서는 "정당을 만들고서 함께하는 동지나 벗들과 의논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