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인’ 이강인 있는데 ‘중국설’로 표기한 PSG…서경덕 “아시아권 보편적 문화 무시”

입력 : 2024-02-13 14:50:55 수정 : 2024-02-13 14:50: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강인이 뛰고 있는 프랑스 프로축구팀 파리 생제르맹(PSG)이 최근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글에서 ‘음력설’(Lunar New Year) 대신 ‘중국설’(Chinese New Year)로 표기해 비판이 제기됐다.

 

음력설을 중국설로 표기한 유럽 프로축구 명문 구단들 (사진=서경덕 교수 SNS)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1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럽 명문 구단들이 설을 맞아 음력설이 아닌 중국설로 표기해 논란이 됐다”며 “프랑스 리그 PSG, 스페인 리그 레알 마드리드. 이탈리아 리그 AC밀란 등에서 중국설로 표기했다”고 밝혔다.

 

올라온 사진을 보면 이강인의 유니폼 넘버 19가 적힌유니폼 사진을 올린 PSG는 사진 하단에 ‘중국설’을 의미하는 ‘CNY’(Chinese New Year) 문구를 넣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음력설 약자는 ‘LNY’(Lunar New Year)다. 

 

서 교수는 “음력설은 한국을 비롯한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다양한 아시아 국가들이 기념하는 명절”라며 “유럽 명문 구단들이 중국만의 명절인 양 중국설로 표기한 것은 아시아권의 보편적인 문화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질타했다. 

 

이어 “지난해 말 유엔이 음력설을 ‘선택 휴일’로 지정했고, 올해 초 미국 뉴저지주 상원이 음력설을 기념일로 제정하는 결의안을 채택하는 등 미국 내에서도 많은 변화가 일고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지난해 12월 22일(현지시간) 제78차 유엔 총회 회의에서 음력설을 ‘유동적 휴일’(floating holiday)로 지정하는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채택된 바 있다.

 

서 교수는 또 “2021년 캐나다 총리가 설 당일 중계된 뉴스에서 ‘Happy Lunar new year. 감사합니다’라고 축하 인사를 해 화제가 된 것처럼 세계적인 추세가 음력설 표기로 바뀌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럽 명문 구단들에 음력설 표기에 대한 정당성을 알리는 항의 메일을 곧 보낼 예정”이라며 “내년부터는 유럽 명문 구단들도 음력설 표기를 제대로 할 수 있도록 바꿔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