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명절에 쉰다고 시댁 안 온 며느리, 전은 챙겨 달라네요”

입력 : 2024-02-11 13:00:00 수정 : 2024-02-11 13:38: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글쓴이 “엄마는 일하지 않으면 먹지도 말라는 주의. 올케가 ‘저도 가족인데 왜 음식 안 챙겨주시냐’ 전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설 명절 ‘얄미운 시누이’가 아닌 ‘얄미운 며느리’에 대한 사연이 온라인상에 올라와 공감을 자아냈다. 예전엔 시댁서 ‘전 부치기’ ‘설거지옥’ 등 끊이지 않는 노동에 고충을 토로하던 며느리들의 사연이 주를 이뤘다면, 요즘엔 ‘아무 일도 안 하는 며느리’ 사연이 심심찮게 올라오고 있어 달라진 명절 풍경을 실감케 한다.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새언니 음식 싸서 보내줘야 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하루 만에 조회수 10만을 돌파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글 작성자 A씨는 “흥분된 마음을 가라앉히며 여쭤본다”면서 “저희 엄마는 일하지 않으면 먹지도 말라는 주의다. 예를 들어 김장하면 김장에 참여한 사람들한테만 김치 싸주신다”고 운을 뗐다.

 

명절에 제사는 안 지내지만 전은 부쳐먹는다는 A씨는 “손은 많이 가고 힘들긴 해도 맛있어서 힘든 수고는 괜찮다 생각한다”고 했다.

 

전을 부칠 때면 어머니가 재료를 준비하고, 아버지와 오빠가 꼬지를 꽂고, A씨와 동생이 기름에 부치는 등 나름 분업이 잘 돼 있다고 했다.

 

그런데 3년 전 오빠와 결혼해 가족이 된 새언니는 전 부칠 때 안 올 때가 많다고 했다.

 

A씨는 “(새언니가) 쉬고 싶어 안 왔다 하고 그렇고나 하고 생각한다”면서 “대신 전을 따로 싸서 보내거나 하지도 않는다. 오빠도 집에서 부치고 본인 먹고 간다”고 했다.

 

문제는 ‘새언니의 전화’에서 시작됐다고 했다. 새언니는 본인도 가족인데 왜 본인 먹으라고 챙겨보내는 건 없느냐고 했다. 본인 친정은 자기가 안 도와도 본인 먹으라고 싸가라고 한다고 했다는 것이다.

 

이에 A씨가 “그러면 친정에서 만든 전 드시면 되지 않느냐”고 하니 새언니는 “친정 전보다 시댁 전이 더 맛있다고 싸다 달라”고 답했다고.

 

이어 “먹고 싶어서 기다렸는데 오빠가 빈손으로 왔다”라며 한소리 했다고 한다.

 

이에 A씨는 새언니에게 ‘오빠와 얘기하라’고 했고, 새언니는 “오빠가 염치도 없다고 해서 싸웠다”고 되레 A씨에게 따졌다고 한다.

 

A씨는 “새언니 친정은 어떨지 몰라도 저희집은 자식이라도 아무것도 안한 자식까지 챙기진 않는다 했다”면서 “김장 때도 참여는 안하면서 김치 안 보내준다 서운하다 하더니 이번에 또 그런다”고 했다.

 

A씨는 “짜증 나서 엄마한테 얘기했더니 엄마는 단호하시다. ‘챙겨줄 마음 없다’고. 저도 (집에) 와서 같이 (일)하지 않으면 챙겨줄 생각 없으니 바라지 말라고 하신다”면서 “저 역시 엄마 생각과 같다”고 했다.

 

A씨는 “그래서 의견을 묻고 싶어 글을 올린다”면서 “(음식) 챙겨 주는 게 당연한 건가? 전 새언니 염치없다 생각하는데 제 생각이 못 된 건가?”라고 물으며 글을 마쳤다. 

 

대부분의 누리꾼이 A씨 생각에 공감을 표하는 상황이다. 해당 글엔 “염치없는 인간이 낯짝도 두껍다. 어디 전 맡겨 놨느냐”, “명절 때 쉬고 싶어서 집에서 쉬었으면 당연히 음식도 포기하는 게 맞다”, “엄마 생각이 맞지. 아들도 아버지도 다 같이 참여해서 만들고 나눠 먹는데 새언니 참 염치없네”, “이 글 실화? 주작 같은데. 저런 며느리가 있다고?” 등 댓글이 달렸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