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김여사 논란에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한 수사 수용하라”

입력 : 2024-02-10 06:20:30 수정 : 2024-02-10 06:20: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피해자 코스프레 그만두고"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9일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 수수 논란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은 피해자 코스프레(흉내)를 그만두고 김 여사의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한 수사를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명품백 수수 의혹의 본질은 촬영 여부가 아니라 왜 영부인이 자신의 사무실에서 고가의 명품백을 받아 챙겼는가에 있다"며 "사안의 본질을 외면하고 몰카에 희생당한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해서 공감할 국민은 없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신년 대담에서 해당 의혹에 대해 정치 공작이며, 취임 초기라 경호 시스템이 완전하지 않아 촬영을 막을 수 없었다는 황당한 변명을 내놓았다"며 "뇌물을 받아도 영상에 찍히지만 않으면 괜찮다는 말인가. 공직자나 그 배우자가 뇌물을 받아도 걸리지만 않으면 괜찮다고 말하는 것이냐"고 되물었다.

 

이어 "사법 정의와 국민 상식을 거부하는 윤 대통령의 궤변에 아연실색"이라며 "김 여사가 떳떳하다면 왜 당당하게 국민 앞에 서서 나는 피해자라고 말하지 못하느냐. 왜 수십 일째 공식 일정을 중단하고 대국민 명절 인사에서도 모습을 보이지 않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피하고 숨는다고 죄가 사라지지 않는다. 윤 대통령은 김 여사의 청탁금지법 위반 여부 등에 대한 수사를 수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
  • 박은빈 '반가운 손 인사'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