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초등생 조카에게 세뱃돈 3만원 줬는데…“이거 갖다 뭐함?”

입력 : 2024-02-10 06:07:57 수정 : 2024-02-10 11:51: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카 세뱃돈 때문에 뿔난 사연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카 세뱃돈 때문에 완전 열받았다'는 제목으로 3명의 조카를 둔 여성 A씨의 사연이 전해졌다.

 

A씨에게는 위로 언니 둘이 있다. 큰 언니는 5살 된 아들이 있고, 작은 언니는 5학년 된 큰딸과 3학년 된 작은딸을 뒀다.

 

A씨 가족은 8일 어머니 생신을 맞이해 설 연휴보다 하루 일찍 만났다. 그리고 A씨는 조카들에게 줄 세뱃돈도 챙겼다.

 

예쁜 봉투에 돈을 넣고, 작은 손편지까지 썼다. 세뱃돈은 5살인 큰언니 아들에게 1만원, 그리고 작은 언니의 5학년, 3학년 조카에게 각각 3만원, 2만원씩 봉투에 넣었다.

 

그러나 세뱃돈을 받은 조카의 반응이 예상외였다. 5학년이 된 조카는 봉투를 열어보더니 "와씨, 이거 갖다 뭐함?"이라고 했다.

 

이어 동생 봉투를 열어 얼마의 세뱃돈이 들었는지 확인하더니 5살짜리 동생 세뱃돈을 보고는 "쟤는 물건 사는 법도 모르는데 1만원이나 주냐"고 궁시렁거렸다.

 

이를 본 A씨의 아빠, 즉 조카들의 할아버지가 아이들을 혼냈고, 이어 A씨의 형부가 아이들을 방에 데려가서 또다시 혼냈다.

 

아이들은 소리내면서 울고불고 난리가 났다. 그러나 작은 언니는 '아직 앤데 뭘 그렇게까지 하냐?"며 되려 화를 냈다고 한다.

 

A씨는 "열 받아서 쟤네 둘 다 세뱃돈 회수했어요. 엄마께 죄송해요. 생신인데 갑분싸 만들어서. 그런데 정말 화가 나요"라며 자신의 심정을 전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