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김여사 명품백 논란’ 입장에…김경율 “다섯글자로 아쉽습니다”

입력 : 2024-02-09 04:00:00 수정 : 2024-02-08 17:58: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쉽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경율 비상대책위원은 8일 윤석열 대통령이 신년 대담을 통해 밝힌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논란에 대한 입장을 두고 "아쉽다"고 평가했다.

 

김 위원은 여의도 당사에서 비대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이 '대담이 국민 눈높이에 맞았다고 보나'라고 묻자 "대담을 아직 안 보고 보도는 봤다. 다섯 글자만 드리겠다. 대통령이 계속 '아쉽다'고 했는데 나도 똑같은 말을 반복하겠다. 아쉽습니다"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방송된 KBS 신년 대담에서 김 여사 논란에 대해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좀 문제라면 문제이고, 좀 아쉽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앞으로는 좀 더 단호하게, 선을 그으며 처신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그동안 김 여사가 국민에게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