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김정재 국회의원 “시·도의원 기자회견 내용은 모두 허위사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2-07 18:45:12 수정 : 2024-02-07 18:45: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김정재(포항북) 국회의원은 7일 경북도의회 한창화, 이칠구 의원을 비롯 안병국, 김민정 포항시의원 등이 자신의 예비후보 사퇴 및 총선 불출마를 촉구한 기자회견 내용과 관련,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강력 반박하고 나섰다.

 

김 의원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들 지방의원이 주장한 문제를 조목조목 반박하고 “총선을 불과 2개월여 앞둔 시점에 김정재 의원을 흠집내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김정재 의원실 제공

김 의원 측은 ‘쪼개기 후원금 문제’와 관련, “법적으로 이미 무혐의로 끝난 사안으로 다시 거론하는 것은 선거를 앞둔 시점에 김정재 의원을 흠집내겠다는 의도라고 밖에 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또 지난해 ‘집중호우 시 골프’ 논란에 대해선 “폭우가 내리기 전날인 2023년 7월 14일은 서울-양평고속도로 현장방문 일정 후 12시57분 KTX 고속열차로 서울역을 출발, 오후 3시33분 포항역에 도착했다”며 당시 김 의원이 이용했던 열차표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폭우가 내린 7월 15일은 포항에서 다수의 행사 참석 일정을 소화해 그들의 주장이 전혀 사실이 아니며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포스코 본사 및 미래기술연구원 이전에 대한 시민단체의 집회를 불법시위로 매도 주장과 관련해 “시민단체의 시위를 불법시위로 매도한 적이 단 한번도 없다”며 “이 또한 명백한 허위사실이다”고 강조했다.

 

김정재 의원 측 관계자는 “선거를 앞둔 시점에 지역에서 이미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된 사안을 두고 특정 총선 예비후보 측을 지원하는 이들 시·도의원들이 명백한 허위사실을 다시 유포하고 시민들을 현혹하고 있다”며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