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요르단전 패배에 뿔난 이천수 “클린스만, 자기 좋은 것만 하려 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07 10:38:30 수정 : 2024-02-07 10:38: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일 전 축구 국가대표 선수 출신 이천수의 유튜브 채널 '리춘수'에서 이천수가 위르겐 클린스만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비판하고 있다. 리춘수 유튜브 캡처

 

전 축구 국가대표 선수 출신 이천수가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요르단전 패배 이후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에게 쓴소리를 했다.

 

7일 이천수의 유튜브 채널 ‘리춘수’에는 ‘아시안컵 솔직한 리뷰..’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이천수는 이날 김영광, 정조국과 함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요르단과의 4강전을 시청했는데, 경기 결과는 0대2 한국의 패배였다.

 

경기 패배 후 클린스만 감독의 웃는 모습을 본 김영광은 “웃고 있어, 클린스만. 아 진짜 이건 아니다. 웃지 마라”며 분노했고, 이천수는 클린스만 감독의 무색무취 전술을 비판하면서 “클린스만 감독은 자기 좋은 것만 하려고 한다. 이미지 관리만 (하려는 것)”이라며 “나는 그거는 아닌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령탑이면 책임지는 자리니까 선수들에게 뭔가 부족한 게 있으면 빨리 지시해 바꿔야 한다. 그런데 2대0으로 지고 있음에도 교체가 너무 늦다”면서 “적극적으로 선수들에게 동기부여하는 모습도 없다. 감독이 경기 구경 온 사람은 아니지 않나. 감독이 선수를 요리해 경기를 만들어야지”라며 비판했다.

 

또 “선수들에게 의지가 없는 게 아니다. (감독이) 선수들에게 뭘 얘기했는지 듣고 싶다. 감독이라면 선수들에게 ‘어떤 축구를 하겠다’고 얘기했을 텐데, 뭘 얘기했는지 안 보이니까 심각한 문제”라며 “수장이 잘못했는데 (비판을) 선수들에게 돌릴 건 아니다. (선수들은) 고생했다고 본다”며 후배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아울러 “협회도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며 “좋은 사람을 (감독으로) 데려오는 게 아니다. 대표팀의 수장으로 데려왔다. 클린스만 감독의 역할은 자기 색깔로 팀을 이끄는 것인데, 그게 안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클린스만 감독은 요르단과의 경기 후 거취 문제와 관련해 “사퇴 의사가 없다”며 “한국에서 대회 패배 원인을 분석하겠다”고 밝혔다.


백진호 온라인 뉴스 기자 kpio9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