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청와대’ 향한 검찰 수사… 인사비서관 이어 이번엔 민정비서관 소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6 15:54:33 수정 : 2024-02-06 15:54: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상직 중진공 전 이사장 임명과 文 전 대통령 사위 ‘특혜 채용 의혹’ 관련

문재인 정부 당시 이뤄진 이상직 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 이사장 임명 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번에는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소환했다. 김우호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을 불러 조사한 지 2주일 여만이다.

 

전주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이승학)는 6일 오후 백원우(58) 전 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벌이고 있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뉴시스

주된 조사 내용은 2018년 3월 중진공 이사장을 임명하는 과정에서 그가 어떠한 역할을 했는지 등으로 관측된다. 검찰이 2017년 청와대 인사수석비서관실이 주관한 비공식 회의에서 이상직 전 국회의원의 중진공 이사장 임명이 결정됐을 가능성을 염두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백 전 비서관은 제17·18대 국회의원을 지낸 민주당계 인사로,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청와대에 입성해 2019년까지 민정비서관을 지냈다. 그는 재직 기간에 문 전 대통령의 친구인 송철호 전 울산시장의 선거를 도운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11월 1심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았으나, 법정구속은 면했다.

 

검찰은 2017년 청와대 인사수석비서관실이 주재한 비공개회의에서 중진공 이사장 임명에 관한 논의가 오갔을 것으로 보고 당시 청와대와 정부 부처에서 근무한 주요 인사를 잇달아 불러 윗선의 부당한 지시나 개입이 있었는지 조사 중이다.

 

이를 위해 검찰은 지난달 23일에도 김우호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김 전 비서관은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 대통령실 인사비서관과 인사혁신처장을 역임했다.

 

검찰은 또 2018년 3월 이 전 의원이 중진공 이사장으로 임명되고 4개월 뒤인 같은 해 7월 항공업 경력이 전무한 문 전 대통령 사위였던 서모 씨가 타이이스타젯 전무이사로 채용된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는지도 수사 중이다. 이 전 의원이 중진공 이사장에 임명된 대가로 서씨를 항공사에 채용하고, 이후 더불어민주당 공천도 받아 국회의원이 됐을 수 있다는 게 검찰의 의심이다.

 

검찰은 이 의혹과 관련해 지난해 11월부터 중소벤처기업부와 인사혁신처, 중진공 등 관계 부처를 압수수색 해 수사를 본격화한 이후 전방위로 전개하는 양상이다.

 

지난달 9일에는 세종시에 위치한 대통령기록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수일간 압수수색 했다. 이어 같은 달 11일에는 최수규 전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차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고 17일에는 이 전 의원이 중진공 이사장으로 임명된 2018년 중기부 장관을 역임한 홍종한 전 민주당 의원을 불러 조사했다. 16일에는 경남 양산시에 자리한 서씨 자택을 압수수색 했다. 최근에는 수사의 칼끝을 전 정부 청와대 인사 라인으로 재조준한 양상이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