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중진 희생론'에 "승리 위해 더 많은 사람 헌신해야"

입력 : 2024-02-06 12:23:34 수정 : 2024-02-06 12:26: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량감 있는 분들, 치열한 승부의 장에 나가야"
용산 참모 '양지 쏠림'에 "이기는 공천, 설득력 있는 공천 하겠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 더 적극적으로, 더 많은 사람이 헌신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진 희생'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한 뒤 "나도 불출마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그는 "우리 당이 국민을 위해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선민후사와 헌신이 필요하다"며 "정말 치열한 승부의 장에 많은 실력 있는 분들, 중량감 있는 분들이 나가주시는 게 국민의힘이 국민으로부터 선택받을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5선의 서병수 의원(부산 부산진갑)과 3선의 김태호 의원(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에게 각각 민주당 의원이 현역인 부산 북·강서갑(전재수)과 경남 양산을(김두관) 출마를 권고한 상태다.

한 위원장은 앞으로도 이들에게 한 것과 같은 '험지 출마' 요구가 나올 수 있냐고 묻자 "공관위 일이니까 더 말씀드리지는 않겠다"고 답했다.

서울 강남을에 윤석열 정부 초대 외교부 장관 출신 박진 의원과 윤 대통령 측근인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이 경쟁하게 된 데 대해선 "공천은 공정하게, 이기는 공천을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누구나 다 '양지'를 원한다. 신청하는 건 본인의 자유인 것"이라면서도 "당에서 공정한 기준으로 시스템 공천, 그리고 이기는, 설득력 있는 공천을 하기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또 다른 윤 대통령 측근인 주진우 전 대통령실 법률비서관의 부산 해운대갑 '전략공천'이 내정된 것 아니냐는 관측에는 "선거 공간에서 여러 가지 소문이 난무하기 마련이다. 그 소문을 다 믿을 건 아니다"고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
  • 박은빈 '반가운 손 인사'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