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애플, 클래식 특화 음악 앱 24일 한국 출시

입력 : 2024-01-10 19:50:33 수정 : 2024-01-10 19:50: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00만여 곡 스트리밍 서비스
최적화 검색·독점 음원 제공

클래식 음악에 특화한 애플뮤직의 별도 애플리케이션(앱)인 ‘애플뮤직 클래시컬(Apple Music Classical·사진)’이 24일 한국에서도 출시된다. 지난해 북미 및 유럽에서 출시된 앱이 한국 시장 맞춤형 버전으로 나온다.

애플뮤직 클래시컬은 클래식 음악에 특화된 스트리밍 서비스로, 500만개 이상의 곡으로 구성된 카탈로그(목록)를 제공한다. 앱에서는 12만개가 넘는 곡과 40만여개 악장, 작곡가 2만명 이상의 곡을 공간음향 기술로 감상할 수 있다.

클래식 음악에 최적화된 검색 기능도 특징이다. 보유 음원이 방대해 유명 곡의 경우 수백, 수천개 음원을 찾아볼 수 있다. 베토벤의 교향곡 9번 ‘합창’은 1만8000개 이상의 음원을 제공한다. 또 작품 및 작곡가를 기반으로 한 추천곡과 클래식 음악 전문가, 아티스트, 인플루언서들이 엄선한 700개 이상의 플레이리스트를 통해 새로운 음악을 발견할 수 있도록 돕는다.

독점 콘텐츠도 있다. 대표적으로 빈 필하모닉의 정규 연주회 신규 음원은 향후 5년간 애플 뮤직과 애플 뮤직 클래시컬에서만 만나 볼 수 있다. 현재 빈 필하모닉, 베를린 필하모닉,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뉴욕 필하모닉,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등이 파트너다. 애플뮤직 구독자들은 추가 비용 없이 애플뮤직 클래시컬을 이용할 수 있다.


이강은 선임기자 ke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