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국남자♥’ 국가비, 시험관 시술 고통 토로…“주사만 하루 10번, 자연 임신은 축복”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2-04 14:22:40 수정 : 2023-12-04 14:22: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채널 국가비 캡처

 

셰프이자 유튜버인 국가비(국가브리엘라·35)가 시험관 시술의 고충을 털어놨다.

 

국가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험관 시술을 재개했음을 알리며 “이식 전 스케줄이다. 하루에 10가지를 몸에 넣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를 묽게 해주는 약인데 들어갈 때 너무 아픈데 그 뒤로 안 아프다”고 설명했다. 그는 “호르몬약은 들어갈 때 하나도 안 아픈데 그러고 나서 너무 아프다. 하루에 2번 해야 한다. 맞은 날에는 돌이 껴있는 것처럼 아프다”고 했다.

 

 

유튜브 채널 국가비 캡처

 

그는 “솔직히 말해서 내가 직접 몇번 해보니깐 찌르는 거 이제는 할 수 있는데 하루에 주사를 너무 많이 넣어야 하니깐 조쉬가 도와준다. 끝없어”라고 털어놨다. 그는 2016년 유튜브 채널 ‘영국남자’로 활동하고 있는 조쉬(조슈아 대럴 캐럴)과 결혼했다.

 

국가비는 “자연스럽게 임신하신 분들은 축복받은 거다. 이런 거 안 넣어도 뿅 하고 애기가 생기는 거니”라며 “내가 이렇게 해야 임신이 될 몸이 될 줄이야. 20대 때는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시험과 시술로 인한 부작용도 전했다. 국가비는 “살이 급격히 찐다. 배가 두배 됐다”며 “이걸 13주나 어떻게 하지? 똑같은 주사를”이라고 걱정을 드러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