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첫 정찰위성 발사 성공, 北 도발 억제력 강화 계기로 삼길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3-12-03 22:56:17 수정 : 2023-12-03 22:56: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리 군의 정찰위성 1호기를 탑재한 미국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발사체 ‘팰컨9’이 지난 2일 오전 3시19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소재 밴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발사돼 지상국과 발사 78분 만에 첫 교신을 했다. 국방부 등에 따르면 팰컨9이 발사되고 2분22초 후에 1단 추진체가 분리돼 떨어져 나갔고, 이어 약 20초 후에 페어링(위성보호덮개)이 분리됐다. 발사 14분 뒤인 3시33분에 2단 추진체에서 분리된 정찰위성 1호기가 목표로 설정했던 우주궤도에 정상 진입한 것이다. 정찰위성 발사 성공은 북한에 대한 위성정보를 미국에 의존하던 것에서 벗어나 독자적으로 얻게 됐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정찰위성 1호기는 전자광학(EO)·적외선(IR) 카메라를 장착해 400∼600㎞ 고도에서 북한 전역을 관측한다. EO는 빛을 전자파로 인식해 표적을 탐지하고, IR은 근적외선으로 열에너지를 측정해 사물을 인식하는 방식이다. 두 가지 방식을 동시에 쓰면서 관측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북한 정찰위성과 가장 큰 차이는 해상도인데, 우리 정찰위성 1호기의 해상도는 30㎝이다. 도로에 다니는 자동차의 종류와 지상에 걷는 사람의 동선을 파악할 수 있고, 군인이 사용하는 총기류까지 파악할 수 있다. 북한보다 성능에서 훨씬 우위이고, 세계에서는 5위권 수준이다.

 

하루가 멀다 하고 도발 야욕을 드러내는 북한은 앞으로 러시아로부터 기술력을 지원받아 정찰위성 수준을 높이려 할 게 뻔하다. 북한이 지난 5월과 8월에 잇따라 실패한 데 이어 지난 달 세 번째로 발사한 ‘만리경 1호’는 길이 1.3m, 무게 300㎏으로 해상도는 1∼5m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 정도로는 그들이 원하는 목표물이나 목표 지역에 대한 뚜렷한 정보를 얻기 어렵다. 북한이 정찰위성으로 미국과 한국의 주요 시설을 촬영했다고 주장하면서도 공개하지 않는 이유일 것이다.

 

우리 군은 오는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4기의 정찰위성을 더 쏘아 올린다는 계획이다.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멈출 리 없다. 어제도 “9·19 합의 파기로 우리 군대는 이제 그 어떤 것에도 속박되지 않으면서 마음먹은 대로 군사 활동을 전개하게 됐다”며 “조선반도에서의 물리적 격돌과 전쟁은 가능성 여부가 아닌 시점상의 문제”라고 위협했다. 정찰위성 발사 성공은 북한의 도발 억제력을 한층 더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