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다른 출입자 없어”…자승스님 ‘열반’에 국정원도 조사 [사건수첩]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사건수첩

입력 : 2023-11-30 16:53:33 수정 : 2023-11-30 16:53: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승스님 법구 잠정 확인…외부 출입 없어”
경찰, 현장 통제…화재 원인 조사에 총력
“안타깝다”…칠장사에 신도들 발길 이어져
국정원도 현장점검…조계종 “소신공양”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리 칠장사에서 일어난 화재로 ‘입적’한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69) 스님이 머물던 요사채(승려들이 거처하는 곳)에는 자승 스님 외에 다른 출입자가 없었다고 경찰이 30일 밝혔다.

 

앞서 전날 오후 6시50분쯤 칠장사에서 불이 나 자승 스님이 열반했다. 자승 스님은 조계종 33대와 34대 총무원장을 지낸 조계종 고위 인사로, 서울 강남구 봉은사 회주(큰 스님)를 맡고 있다. 

지난 3월 23일 조계사에서 열린 상월결사 인도순례 회향식에서 합장하는 자승 스님. 연합뉴스

대한불교조계종은 “자승 스님이 소신공양을 했다”며 스스로 분신을 택했다는 판단을 내놓았다. 자승 스님은 ‘생사가 없다 하니 생사 없는 곳이 없구나’라는 열반송(입적에 앞서 깨달음을 전하는 것)을 남겼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이날 오전 경기남부청 과학수사대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경기소방재난본부 등과 화재 현장 합동감식을 벌여 사찰 안팎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전수 분석에 들어갔다.

 

CCTV 영상 분석 결과, 요사채에는 자승 스님 외에 다른 출입 흔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경내 다른 장소에 있던 주지 스님 등 3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아울러 차량에서 나온 2장 분량의 메모에 대해선 필적 감정에 나섰다. 메모에는 “이곳에서 세연을 끝내게 돼 민폐가 많았소”라며 “이 건물은 상좌들이 복원할 것이고, 미안하고 고맙소. 부처님 법 전합시다”라는 내용 등이 담겼다.

 

경찰은 전기적 요인에 의한 화재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 놓고 있다. 다만, 수거한 잔해를 정밀 감식해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9일 경기 안성시 칠장사 내 스님이 머무는 숙소인 요사채에 발생한 화재로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입적한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30일 국가과학수사관들이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가정보원도 경찰 수사와 별도로 현장 점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교계 유력인사의 입적을 둘러싼 테러 여부 등을 확인하는 차원이었다.

 

조계종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자승 스님이 자신의 선택으로 분신했다는 판단을 내놨다. 조계종 대변인인 총무원 기획실장 우봉 스님은 “(자승 스님이) 종단 안정과 전법도생을 발원하면서 소신공양 자화장으로 모든 종도들에게 경각심을 남기셨다”고 말했다. 소신공양은 불교에서 자기 몸을 태워 부처 앞에 바치는 것을 의미한다.

 

조계종은 총무원장인 진우 스님을 장의위원장으로 하는 장례위원회를 꾸려 종단 총본산인 조계사에 분향소를 마련해 3일까지 자승 스님의 장례를 종단장으로 모실 예정이다. 영결식은 장례 마지막 날인 3일 오전 10시에 예정돼 있다.

 

1954년 강원도 춘천에서 태어난 자승 스님은 1972년 해인사에서 지관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1974년 범어사에서 석암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받았다. 1994년 종단 개혁 후 연임한 총무원장은 자승 스님이 유일하다.

30일 서울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진우스님을 비롯한 스님들이 추모 법회를 하고 있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냈던 자승스님은 전날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사에서 화재로 입적했다. 연합뉴스

자승 스님의 입적 소식에 칠장사를 찾는 신도들의 발걸음도 이어지고 있다. 강원도 원주에서 왔다는 한 신도는 “예전에 다녔던 절에서 화재가 나 큰스님이 돌아가셨다는 소식에 가만히 있을 수 없어 찾아왔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또 다른 신도는 “너무 갑자기 떠나신 것 같다”며 “불탄 요사채도 둘러보고 싶었는데 출입이 차단돼 아쉽다”고 말했다.

 

칠장사는 국보 제296호인 칠장사 오불회 괘불탱을 비롯해 다수의 보물을 소장하고 있지만 이번 화재로 인한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성=오상도 기자, 이강은 선임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