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800억대 위조 명품 밀수 조직 검거 [한강로 사진관]

, 한강로사진관

입력 : 2023-11-23 13:29:06 수정 : 2023-11-23 13:29: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3일 인천 중구 인천본부세관에서 열린 위조 명품 밀수조직 검거 수사경과 브리핑에서 세관 관계자들이 증거물로 압수된 가방등 위조 명품을 정리 하고 있다. 
정품과 가품 비교. 왼쪽이 정품이다.

약 800억 원 상당(정품 판매가 기준)의 위조 명품을 국내로 몰래 들려온 중국인 밀수 조직이 검거됐다.

 

23일 인천세관은 언론브리핑을 통해 ‘관세법’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및 상표법’ 위반 등의 혐의로 중국인 총책 A(38)씨를 구속하고 공범 8명을 불구속 입건해 인천지검에서 송치했다고 밝혔다.

 

수사결과 이들 밀수조직은 중국에서 명품 위조 상품, 중국산 소시지,중국산 담배 등 시가 797억 원 상당, 6만5113점의 불법 물품을 국내로 밀수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적발된 위조 상품은 루이뷔통, 샤넬 등 총 74종의 브랜드 제품으로, 핸드백, 의류, 신발, 향수와 같은 품목이다.

 

이들 물품은  위조된 QR코드를 부착하고, 정품 보증서는 물론 신용카드 결제 영수증까지도 위조해 동봉했으며 특히 정품 포장박스와 쇼핑백도 함께 반입하는 등 정품으로 유통하기 위해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위조 상품과 함께 적발된 중국산 소시지(총 1만 개)는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 전염 위험에 따라 국내로 반입이 금지된 불량식품이다.


인천= 남제현 선임기자 jehy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
  • 박은빈 '반가운 손 인사'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