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쓰에이 민, 미국서 반가운 근황 공개…뉴욕 동네 누나 됐다

입력 : 2023-11-21 16:10:10 수정 : 2023-11-21 16:38: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채널 '민고이YAMAN' 화면 캡처

 

걸그룹 미쓰에이 출신 민(본명 이민영)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20일 여행 유튜브 채널 '민고이YAMAN'에는 '전설적인 걸그룹과 기적의 뉴욕 동반 여행'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민고이는 "뉴욕 생활을 즐기고 있는데 맨날 같이 놀고 밥 먹는 친한 누나가 있다. 그 누나는 맨해튼에 있는 체육관에 다닌다"고 말했다.

 

이어 등장한 민은 "구독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저는 민고이의 '뉴동누'(뉴욕 동네 누나) 민이라고 한다"고 인사했다. 민고이는 "민 누나는 한국을 떠나서 뉴욕에 온 지 1년 됐다. 뉴요커가 됐다. 학창 시절도 미국에서 보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은 한 달에 300달러(약 40만원)짜리 요가 학원에 민고이를 데리고 갔다. 운동을 마치고 두 사람은 타코집에서 저녁을 먹었다. 민고이는 "미쓰에이가 저 고등학생 때인 2010년에 데뷔했는데 완전 톱이었다. 그때 민은 차가운 도시 여자 느낌이었는데 지금은 신호등 바뀔까 봐 뛰어다닌다"고 말했다. 이에 민은 "지금도 차도녀고 뉴요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민은 수지, 지아, 페이와 함께 2010년 '미쓰에이'로 데뷔했다. '미쓰에이'는 '배드 걸 굿 걸(Bad Girl Good Girl)' '굿 바이 베이비(Good Bye Baby)' '다른 남자 말고 너' 등의 곡으로 큰 인기를 누렸으나 2017년 해체됐다. 민은 2021년 솔로로 데뷔해 싱글 1집 '어니언(ONION)'을 발매하기도 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