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라이벌 의식 때문에"…태국 방콕서 또 '대학생 겨냥 거리 총격' 발생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1-21 16:28:53 수정 : 2023-11-21 16:54: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달 총기난사 사건 발생한 방콕 쇼핑몰. EPA 연합뉴스 제공

 

태국 수도 방콕 거리에서 또 기술대학 학생을 노린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21일 타이 PBS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전날 방콕 두싯 지역에서 16세 학생이 괴한의 총격으로 목숨을 잃었다. 근처 두싯기술대학에 다니던 이 학생은 그 자리에서 사망했으며 현장에서는 25㎝ 길이의 펜 모양 권총이 발견됐다. 세 명의 용의자는 오토바이 2대에 나눠 타고 도주했다.

 

앞서 지난 11일 방콕 클롱토이 지역에서도 거리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에도 오토바이를 탄 2인조 괴한이 기술대학 학생에게 총격을 가해 학생 주변에 있던 40대 여성이 사망했고, 중상을 입은 학생도 결국 20일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연이은 총격 사건이 경쟁 관계에 있는 기술대학 학생들의 충돌과 관련된 것으로 보고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태국에서는 라이벌 대학 학생들 사이에 패싸움이 종종 벌어진다. 특히 기술대학 간의 충돌이 심각하다. 사소한 다툼이 점차 총과 칼까지 동원되는 흉악한 복수와 싸움으로 확대돼 사상자가 나오는 지경에 이르렀다.

 

2010년에는 상대 학교 학생을 숨지게 한 기술대학 19세 학생에게 징역 27년이 선고되기도 했다. 지난해 경찰의 일제 단속 결과 한 기술대학에서는 칼 수십 자루와 다수 실탄이 발견됐다.

 

까니까 아운짓 정부 부대변인은 전날 유가족에게 애도를 표하며 "정부는 이번 사건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방콕 거리에서 기술대학 학생들 간의 폭력 사태를 막기 위해 모든 기관이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태국은 총기 보유가 가능한 나라다. 지난달 방콕 시내 고급 쇼핑몰 시암파라곤에서는 14세 소년이 총기를 난사해 3명이 숨졌다.

 

태국은 총기 소유가 허용되는 나라로 합법적으로 총기를 보유하고 허가받으면 자기방어를 위해 공공장소에서 총기 휴대도 가능하다.

 

총기 모니터 그룹 건폴리시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태국 민간 부문이 소유한 총기는 1034만여정에 이른다. 이 가운데 등록된 총기는 622만여정이며, 412만정 이상은 등록되지 않은 총기로 추정된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