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리 농식품 1호 영업사원’ 된 농축산부 장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1-21 15:41:38 수정 : 2023-11-21 15:41: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무회의 앞서 우리 농산물 간식 홍보

정부가 국무회의에서 우리 농산물 간식 홍보전을 열고 우리 농식품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팔을 걷고 나섰다.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한덕수 국무총리와 국무위원들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국무위원 대기실에 차린 홍보 부스에서 우리 농식품을 직접 맛보는 시간을 가졌다. ‘우리 농식품 1호 영업사원’을 자처한 정 장관은 배즙과 과일칩 등 경남 하동 청년 농부들이 만든 음료와 간식을 국무위원들에게 권했다. 품질이 뛰어남에도 국민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숨은 우수상품들을 국무위원들에게 직접 소개하고 지원과 관심을 호소하겠다는 취지에서다.

 

한덕수 국무총리와 국무위원들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 직전 대기실에 모여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소개를 받으며 경남 하동의 농산물로 만든 간식들을 체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 총리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이를 언급하며 “농축산부 장관이 우리 농식품 영업 1호 사원이 됐다. 각 부처 장관들도 소관 분야의 영업사원이라는 자세로 민생 현장과 소통하고 이를 대변하는 활동에 보다 적극적으로 임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이날 홍보 행사와 관련해 “국무회의는 국가 최고 회의기구이자 언론의 관심이 집중되는 곳”이라면서 “국무회의 참석자들에게 우리 농식품을 적극 홍보해 인구 감소 등으로 활기를 잃은 지역사회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현안인 민생을 챙기려면 엄숙주의부터 깨야 한다”면서 “농민들의 판로 개척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국무회의장이 아니라 전국 어디라도 제가 직접 뛰어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