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결핵환자 2명에 약물 투약…"요양병원장, 감염 숨기려 살해 추정"

입력 : 2023-11-20 18:23:19 수정 : 2023-11-20 18:35: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8년 전 2명에 염화칼륨 직접 투여
“정황상 살인 의심 보강수사 방침”

환자 2명을 살해한 의혹을 받는 서울 한 요양병원장 이모(45)씨가 병원 내 감염병 발생 사실을 숨기려 범행을 벌였다고 경찰은 보고 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20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이씨가 병원 경영이 어려운 상태에서 다른 환자들에게 감염병이 전염돼 요양병원이 부정적 평가를 받는 등 불이익을 받을까 봐 우려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의료행위 과정에서 환자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한 요양병원 원장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지난 14일 서울서부지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서울 동대문구 요양병원에서 2015년 9월과 11월 결핵에 걸린 60대 남성 환자와 80대 여성 환자에게 위험성이 높은 약물인 염화칼륨(KCl)을 투약해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이씨를 수사 중이다. 이씨에게 염화칼륨을 건네준 혐의로 병원 행정직원도 함께 입건됐다.

이씨는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지만, 경찰은 범행 시점이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 유행 당시로 감염병 발생에 민감한 상황에서 이씨가 결핵 환자가 발생한 것을 숨기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이씨는 간호사 없이 병실에 혼자 있을 때 환자들에게 염화칼륨을 투여했다. 이들은 투여 후 약 10분 만에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를 확보하기 어려울 수밖에 없었고 의사에 의한 범행이기 때문에 초기 단계에서는 유족 등 누구라도 의심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씨 행위가 고의적이었다고 보고 지난 10일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지난 14일 증거 부족 등을 이유로 이씨와 행정직원에 대해 모두 기각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황상으로 살인이 의심되는 상황이라 이 점을 부각해 보강 수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