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머스크, X 직원 ‘반란’ 우려에 ‘2명 이상 모임 금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1-20 15:53:01 수정 : 2023-11-20 15:53: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론 머스크, 트위터 CEO 당시 편집증 극심”
“사이트 방해, 자신 무너뜨리는 음모 두려워해”
‘직원 반발 걱정’…2명 이상 모이는 회의 금지
일론 머스크. 로이터

 

기업인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현 X) 인수 당시 극심한 편집증으로 2명 이상 직원 모임 및 회의를 금지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9일(현지시간)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 외신에 따르면 책 ‘브레이킹 트위터’의 저자 벤 메즈리치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머스크는 통제 불능 상태에 빠진 적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트위터 직원들이 사이트를 방해하는 등 반란을 일으킬 것이 두려워 2명 이상의 모임을 금지했다”며 “그는 ‘자신을 무너뜨리려는 음모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외신에서는 지난 1월 “트위터 내에서 대규모 회의가 금지됐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메즈리치는 “당시 직원들 일부가 대규모 동시 사직을 할 계획을 갖고 있었다”며 “이에 대한 직원들 간 이야기가 암암리에 진행되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를 한 후 이에 대한 관련 조사 및 대대적인 해고 조치 등이 그의 정신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머스크가 통제 불능 상태에 빠진 사례는 많다. 그런 행동은 머스크 자신이 궁지에 몰렸을 때 ‘세상에 반격을 가한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지난해 10월 28일 트위터를 인수한 후 서비스를 X로 개명하고 요금제 도입, 입력 글자 제한 수 증가 등 대대적인 서비스 재편을 시행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기존 CEO 등 핵심 임원진에 대한 일괄 해고 및 트위터 직원 6200명에 대한 대량해고, 증오 표현 게시물 급증 등으로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한편 머스크 측 대변인은 비즈니스 인사이더의 관련 논평에 대해 응하지 않았다.


현지용 온라인 뉴스 기자 hj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