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이버 스포츠, 한국프로야구로 커뮤니티 서비스 흥행 이어가

입력 : 2023-11-20 19:00:00 수정 : 2023-11-20 15:26: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네이버가 올해 한국프로야구 관련 성과와 기록을 공개했다.

 

네이버는 지난 13일 막을 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의 경기당 최고 동시 접속자 평균이 전년 대비 12.6% 증가한 6.1만 명, 누적 재생은 평균 27.5% 증가한 약 61만 회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올해 3월 10개 구단과 협업해 선보인 KBO 구단별 공식 오픈톡 누적 방문은 약 1273만건을 넘어섰다.

 

네이버는 18년간 이어온 프로야구 생중계와 함께 하이라이트 영상, 숏폼 콘텐츠, 각 구단 팬들이 모일 수 있는 오픈톡으로 야구 팬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이달 10일 진행된 한국시리즈 3차전(LG트윈스 대 kt 위즈) 경기는 최고 동시 접속자 약 41만명, 누적 재생 약 291만회를 달성했다. 응원톡도 한국시리즈 기준 경기당 약 11만건이 등록돼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다.

 

경기 시작 30분 전부터 경기 페이지에서 발급받을 수 있는 ‘마이티켓 서비스’는 응원팀 스킨 적용, 경기 라이브 응원톡 중 응원팀 로고 표시 등의 기능을 제공해 야구 팬들에게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았다. 

 

 

지난해 첫 선을 보인 KBO리그 마이티켓 서비스는 지난 시즌 대비 13.3% 증가한 약 3500만건 이상 발급됐고 우승 팀 LG트윈스는 약 568만건으로 올 시즌 가장 많은 발급수를 달성했다.

 

네이버는 기존 개인 팬들이 운영해온 오픈톡 이외에 올 시즌 개막에 맞춰 입장 인원 제한 수가 없는 구단별 공식 오픈톡을 열었고, 응원팀 팬들끼리 함께 생중계 같이 보기 기능을 활용해 호평을 받았다.

 

지난 3월27일 오픈 이후 구단 공식 오픈톡은 1273만건의 누적 방문, 약 375만건의 누적 채팅을 오갔다. 특히 롯데자이언츠와 LG트윈스는 각각 200만건 이상의 누적 방문을 기록했다.

 

이밖에도 네이버의 숏폼 서비스 ‘클립’에서 KBO리그 야구 영상 재생수가 1억회를 돌파할 정도로 스포츠 콘텐츠의 인기는 꾸준했다.

 

네이버 스포츠 주건범 리더는 “네이버는 스포츠 팬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꾸준히 제공하고 있고, 앞으로도 글로벌 스포츠 이벤트를 비롯해 축구, 농구, 배구 등 다양한 종목 팬들이 모일 수 있는 커뮤니티 기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네이버 제공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