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천시 “드론산업 띄워 지역경제 살린다”

입력 : 2023-11-20 02:12:13 수정 : 2023-11-20 02:12: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옛 군부지 활용 R&D 산단 추진
“미래 먹거리 육성 지역 활성화”

경기 포천시가 ‘드론 산업’을 전략산업으로 육성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한다. 포천에는 드론작전사령부가 들어서는 등 최대 규모 군부대 시설이 있어 국방과 연계해 드론산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19일 포천시에 따르면 포천에는 아시아 최대인 19.83㎢ 규모의 승진과학화훈련장을 비롯해 13.52㎢ 규모 미군 영평사격장, 16.5㎢ 규모 다락대사격장, 15항공단, 첨단 무기의 성능을 검증하는 국방과학연구소의 다락대시험장 등 드론산업과 연계할 수 있는 군부대 시설이 풍부하다. 옛 육군 6공병여단 부지에 드론작전사령부도 지난 9월 창설됐다.

포천시는 이와 연계해 옛 6군단 부지를 활용, 첨단 방위산업 연구개발(R&D) 산업단지 조성을 추진 중이다. 6군단 부지는 포천시 자작동 89만7982㎡ 규모다. 이 중 26만4775㎡가 포천시 땅으로, 국방부와 협의가 원활하게 이뤄지면 군과 연계한 첨단 드론 방위산업단지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포천시는 보고 있다.

포천시는 경기 내 유일하게 국토교통부 드론특별자유화구역으로 5곳이 지정돼 있다. 신북면 계류리와 아트밸리, 관인면 중리, 영북면 산정호수, 영북면 대회산리 등이다. 5곳은 전국에서 가장 많다.

포천시 관계자는 “드론 첨단 방위산업 산업단지는 생산, 연구, 실험이 모두 가능한 곳이 될 것”이라며 “드론 산업을 지역의 미래 먹거리로 육성해 침체한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천=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