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행정전산망 복구… 20일 정상화 여부 촉각

입력 : 2023-11-19 18:13:06 수정 : 2023-11-19 21:13: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 “네트워크 장비 이상 장애 원인”
업무 재개후 막대한 데이터 몰림 변수
尹, 신속대응 지시… 합동TF 첫 회의

전국에서 행정 업무 마비를 초래한 정부 행정전산망이 모두 복구됐다고 행정안전부가 19일 밝혔다. 행안부는 GPKI인증시스템의 네트워크 장비 이상으로 이번 사태가 발생했음을 확인했으나 구체적 원인은 확정하지 못했다.

 

고기동 행안부 차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정부24’를 통해 민원을 발급하는 데 불편함이 전혀 없고, 이틀 간의 현장점검 결과 시도 새올행정시스템도 장애가 없다”며 “지방행정전산서비스는 모두 정상화했다고 본다”고 발표했다.

긴급점검 19일 서울 동작구 사당3동 주민센터에서 직원들이 정부 행정전산망 장애 사태 관련 복구 상황 등을 점검하며 비상근무를 하고 있다. 행안부는 ‘정부24’ 서비스를 통해 전날부터 24만여건의 민원을 정상처리하는 등 정부 행정전산망이 사실상 복구됐다고 이날 밝혔다. 연합뉴스

전날 오전 9시 재개된 정부24는 이날까지 하루 동안 24만여건의 민원을 정상 처리했다. 다만 월요일 업무 재개 후 막대한 데이터가 몰리는 것이 변수다. 행안부는 20일 ‘지방행정전산서비스 장애 대응 상황실’을 운영하며 계속해서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고 차관은 “혹시 모를 장애 발생에 대비해 아이디·패스워드 로그인 방식 전환, 수기 접수 처리, 대체 사이트 안내 등 필요한 조치를 즉시 취하겠다”고 했다. 또 “지난 17일 당일 처리하지 못한 민원은 신청 날짜를 소급 처리하는 등 국민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고기동 행정안전부 차관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지방행정전산서비스 정상화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장애의 원인은 새올인증시스템에 연결된 네트워크 장비의 장애로 밝혀졌다. 다만 장비가 고장난 원인을 확정하지 못했다. 서보람 행안부 디지털정부실장은 “장비 내에서 어떤 부분이 문제를 일으켰는지 조금 더 면밀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 실장은 국가중요시설이 멈춰 섰을 때 대체 수단이 작동하지 않은 데 대해 “저희가 장비를 이중화해서 운영하고 있다”며 “하지만 당일에는 동일한 두 개의 장비가 순차적으로 계속 문제를 일으켰기에 결국 장애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부 행정전산망 마비 사태와 관련해 “사고는 났지만 정부가 신속하게 움직여서 예상보다 빠른 시간 내 복구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며 “대통령실에서도 면밀하게 상황을 점검하고 있고 필요할 경우 추가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 “정부합동 태스크포스(TF)를 즉각 가동해 신속대응 조치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당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에이펙) 순방 중이던 윤 대통령은 현지에서 유선 상으로 국내 관련 보고를 받으면서 회의를 주재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전날 정부세종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정부 행정시스템 장애 복구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영상 회의를 열어 신속한 원인 규명과 복구를 지시했다. 한 총리는 지방자치단체를 향해 행정서류 미발급으로 인한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 달라고 주문했다.


송은아·이현미·박지원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