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창원 의대 설립” 서명 60만명 넘었다

입력 : 2023-11-20 01:33:26 수정 : 2023-11-20 01:33: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구 100만이 넘는데 의대 없어
응급의학 등 의사 부족 ‘의료 취약’
정부 건의문·토론회 개최 여론전

인구 100만명이 넘는 비수도권 도시 중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없는 경남 창원시의 의과대학 설립 염원이 계속 커지고 있다.

19일 창원시에 따르면 의과대학 유치를 위해 지난 3월부터 시작한 서명운동에 이달 현재 60만여명이 동참했다. 서명운동에는 창원시민뿐만 아니라 경남 18개 시·군 주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인구 100만명이 넘는 비수도권 도시 중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없는 경남 창원시가 의과대학 설립을 촉구하는 국회 토론회 개최를 추진하며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창원시 제공

전국에 국립 10개, 사립 30개 등 총 40개 의대가 있는데, 330만명이 사는 경남에는 진주의 경상국립대 의대 1곳뿐이다. 창원은 인구 100만명이 넘는 비수도권 도시 중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없는 지역이다. 치대·한의대·약대 등 다른 의료인 교육기관도 없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창원시와 경남도의 의료지표는 전국에서 최하위 수준이다. 인구 10만명당 의대 정원은 전국 평균이 5.9명인데 반해 경남은 2.3명으로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한다. 의대가 없는 창원은 ‘0’명이다. 응급의학 전문의 사정도 마찬가지다. 전국 평균은 4.5명인데 경남은 2.1명에 그치고 있다. 인구 1000명당 의료기관 종사 의사 수 역시 경남은 2.5명으로, 전국 평균 3.1명 보다 적다. 이 때문에 경남 18개 시·군 중 14개 시·군이 ‘응급의료 취약지역’에 해당한다.

또 의대가 없다 보니 의대 진학을 희망하는 창원 학생들이 다른 지역으로 갈 수밖에 없어 지역 인재가 유출되는 악순환을 시는 우려하고 있다. 이런 사정으로 미뤄 의대 유치 명분과 당위성은 충분히 확보했다는 게 시의 판단이다. 의대가 신설돼도 의사가 배출되는 데는 10년 이상 걸리다 보니 의대 설립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의대 설립을 위한 시의 최근 행보가 더욱 광폭화하고 있다. 이달 초 창원지역 국회의원 5명이 공동으로 지역 의대 설립 건의문을 발표하고, 국회에서 2차 토론회를 열었다. 이들 국회의원은 “지역 간 의료격차·불평등을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의료인력을 선발·교육·배치하는 절차가 지역 내에서 이뤄져야 하며, 기존 의과대학 증원뿐만 아니라 의과대학 신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104만 창원시민의 30년 숙원사업인 창원 의과대학 설립은 더는 미룰 수 없는 과제”라며 “반드시 유치해 지역 의료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고, 항공·항만·철도 물류산업과 의료 바이오산업의 결합 시너지 효과를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창원=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