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청년 비하 현수막’ 논란되자… 민주 “업체 ‘티저’일 뿐, 당 관여한 바 없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1-19 13:17:02 수정 : 2023-11-19 13:21: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치는 모르지만 부자는 되고 싶어” 논란
‘청년 객체화’ 당 안팎 비판 거세지자
한준호 “당이 아닌 업체서 캠페인 준비”
공문서는 “개인성과 다양성에 가치를 두는 2030세대 위주로 진행”

더불어민주당이 ‘청년 비하 논란’이 일어난 ‘2023 새로운 민주당’ 현수막과 관련 “업체 티저(짧은 요약 등 광고기법을 의미) 시안이고, 당은 관여한 바 없다”는 입장을 19일 내놨다. 하지만 당 사무총장 명의로 이미 각 시도당에 현수막 관련 공문을 보낸 뒤 내놓은 입장인 터라 ‘꼬리 자르기’라는 비판이 제기될 전망이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수막과 관련 진행 과정이 매끄럽지 못한 점에는 굉장히 아쉬움이 있다. 사실관계를 바로잡고 자 한다”며 “23일 ‘갤럭시 프로젝트’ 행사를 위한 티저 수단이고 광고용 시안이었다. 총선용 현수막이자 2030세대를 대상으로 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논란이 된 문구와 관련해서도 “이미 삭제 조치를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23일 갤럭시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우리 사회 다양성을 담아내고 국민 한 사람 한 사람 삶에 깊숙이 들어가겠다는 지향 담아내는 캠페인이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17일 더불어민주당이 공개한 총선용 ‘티저 현수막’. 민주당 제공

강 대변인과 동석한 한준호 당 홍보위원장은 “절차상 매끄럽지 못한 건 있었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23일 캠페인 홍보였고 나머지 문구들은 캠페인을 알리기 위한 하나의 티저였다”고 설명했다. 사과 입장 등을 묻는 질문에 한 위원장은 “당에서 한 것이 아니라 업체에서 캠페인 준비를 위해 했던 것”이라며 “정치 현수막은 당의 행사라 선관위 검토를 받아야 해서 기술적으로 당에서 조치하는 과정이었다”라고 말했다. 꼬리 자르기라는 비판에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총선기획단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전혀 별개고, 홍보위가 직접 참여한 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은 “당의 이름을 걸고 우리 당이 지향하는 바를 알리는 것인데 지금 현수막은 당 이름 빠져있다. 당 행사 위해 업체가 내놓은 문구를 당이 조치해준 것뿐”이라며 “23일 캠페인을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7일자 조정식 사무총장 명의 공문을 각 시도당에 발송했다. 해당 공문에는 “17일~23일 게시되는 <나의민주당> 현수막은 23일 공개될 <새로운 민주당 캠페인- 더민주 갤럭시 프로젝트>의 티저(맛보기, 호기심 유발) 현수막”이라며 “이번 캠페인은 개인성과 다양성에 가치를 두는 2030세대 위주로 진행된다.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삶 속으로 민주당이 들어가 ‘나에게 쓸모 있는 민주당’으로 변화하겠다는 캠페인”이라는 이라는 ‘안내’ 문구가 들어가 있다. 

 

또 ‘나에게 온당’ 현수막은 필수적으로 게시하고, 2∼4번 중 하나를 골라 게시하라고 적혔고 게시 현황을 자체 파악하라는 요청까지 담겼다. 2∼4번 시안은 각각 ‘경제는 모르지만 돈은 많고 싶어!’, ‘정치는 모르겠고, 나는 잘 살고 싶어’, ‘혼자 살고 싶댔지 혼자 있고 싶댔나?’로 해당 시안이 공개되자 마자 당 안팎에서는 2030 청년을 비하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