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을 참조기 어디로 갔나…최근 3년간 어획량 반토막

입력 : 2023-11-18 10:19:23 수정 : 2023-11-18 10:19: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어민들 "좀처럼 잡히질 않는다" 그나마 가격 높아 버텨
[목포수협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가을 참조기가 제철을 맞았지만 도통 잡히지 않아 어민들의 시름이 깊어만 간다.

무르지 않고 살이 통통 올라 위판 즉시 팔려나갈 정도로 수요가 높지만, 어민들은 어획 부진을 하소연하고 있다.

18일 목포수협에 따르면 매년 이맘때 추자도와 신안 홍도·흑산도 근해에 참조기 어장이 형성되지만, 올해는 조기 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이 해역에서는 안강·유자망어선 등 130여척이 조기를 잡고 있다.

최근 3년간 참조기 어획고를 보면 매년 거의 반토막이 났다.

2021년 6천827t(441억원)에 이르던 참조기 어획량은 2022년 3천873t(282억원)으로 격감한 데 이어 올해 10월 현재 1천742t(157억원)으로 현저히 떨어졌다.

유자망 한 선주는 "예년 같으면 척당 12일 조업에 최저 800상자에서 최고 1천500상자까지 잡았지만 올해는 100상자에서 700여 상자에 이를 정도로 양이 줄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해는 기상악화로 한 달간 조업을 제대로 하지 못했는데, 올해는 바다 수온이 평년보다 2도 이상 올라가는 등 기후변화로 조기가 꼭꼭 숨어 버린 것처럼 잡히질 않는다"고 말했다.

이처럼 최근 3년간 어획 부진이 올해도 이어지고 있지만 공급량 부족에 따른 가격 상승으로 어민들이 그나마 버티고 있다.

올 현재 목포수협 위판장에서 120마리 들이 한상자 평균 가격은 38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2021년 23만2천원, 지난해 24만3천원보다 크게 올랐다.

목포수협 관계자는 "수협 주력 위판 어종인 참조기 어획량이 격감하고 있고 다른 어종도 잡히지 않아 걱정"이라며 "수온이 내려가면 조기 어장도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고 조심스럽게 내다봤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