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능 영어 듣기평가 도중 감독관 휴대폰 띠링~ 게임도 하는 것 같았다”

입력 : 2023-11-18 04:17:11 수정 : 2023-11-18 04:18: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해당 감독관 “문항과 문항 사이 방송이 멈춘 시간이어서 수험생들에 피해 주지는 않았다” 진술
16일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수능 시험장에 앉아 있는 수험생들. 기사 내용과 전혀 관련 없음. 뉴시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16일 치러진 가운데, 영어 듣기 평가 도중 감독관의 휴대전화가 울려 수험생이 피해를 봤다는 내용이 국민신문고에 접수됐다.

 

18일 교육계에 따르면, 전북도교육청은 지난 16일 남원시 한 고사장에서 3교시 영어 듣기 평가 11번 문제가 나가던 중 감독관의 전화가 7초가량 울려 피해를 봤다는 내용의 게시글을 접수하고 조사에 착수했다.

 

해당 감독관은 점심시간에 차량에서 사용한 휴대전화를 그대로 옷 주머니에 넣고 시험장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감독관은 휴대전화가 울린 건 맞지만 문항과 문항 사이 방송이 멈춘 시간이어서 수험생들에게 피해를 주지는 않았다고 진술했다.

 

수능 고사장에는 수험생을 물론 감독관도 휴대전화를 비롯한 전자기기를 반입 또는 소지해서는 안 된다.

 

그런데 일부 수험생은 이 감독관이 휴대전화로 동영상을 시청했다고 주장했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듣기평가 문항과 문항 사이 방송이 잠깐 멈춘 시간에 휴대전화 소리가 나 시험을 방해하지는 않았지만, 반입 규정을 위반해 징계를 검토하고 있다”라며 “동영상 시청 여부를 포함한 자세한 경위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