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동연 “메가시티는 양평고속도로 사기를 사기로 덮는 것… 민주당 200석, 바보 같은 얘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1-17 16:38:22 수정 : 2023-11-17 17:09: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동연 “김포시 서울 편입은 단언컨대 실현 불가능”
“민주당 양당 카르텔 회귀?…혁신하고 다당제로 가야”
비명계·비주류에 “‘기득권 내려놓기’ 많이 얘기해달라”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7일 여권의 ‘김포시 서울 편입’ 움직임과 관련 “단언컨대 실현 불가능한 일”이라며 “(양평고속도로 노선 변경에 이어) 사기를 또 다른 사기로 덮으려는 시도”라고 혹평했다.

 

또 오세훈 서울시장, 유정복 인천시장 등 수도권 광역단체장들과 가진 전날 회동에 대해선 “애초부터 (오 시장 등과) 긴 얘기를 나눌 필요가 없었다. 접점 자체가 전혀 없는 사안”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지방시대를 주장하던 날 여당에선 서울 일극화를 주장했는데, 이런 코미디가 어디 있느냐”고 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 “진짜 혁신해야…‘비명계’가 기득권 내려놓기 많이 얘기해달라”

 

김 지사는 자신이 소속된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민주당 총선 200석은 바보 같은 얘기”라며 “진짜 혁신해야 한다. ‘비명계’가 기득권 내려놓기를 많이 얘기해달라”며 쓴소리를 냈다.

 

김 지사는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여당이 얘기하는 ‘메가시티’는 본질과 다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신이 출범을 준비해온 경기북부특별자치도를 위해선 국회 입법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는 의사도 내비쳤다.

 

김 지사는 ‘김포 외에 구리·하남·광명 등의 서울 편입 가능성’을 묻는 말에 “단언컨대 실현 가능성이 없다”며 “서울 양평고속도로 때 똑같은 패턴으로, 문제의 본질은 제쳐놓고 수정노선과 원안의 경제성을 갖고 따지자고 얘기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전날 여당 수도권 광역단체장들과 가진 회동에 대해선 “긴 얘기를 나눌 필요가 없었다. 이 건 때문에 만난 것도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북부특별자치도를 추진하는데 오랫동안 준비를 해왔고 김포에 대해서는 북부든 남부든 선택할 수 있는 선택권을 드리고 싶었다”면서 “매력적인 도시인 김포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비전 속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고 항변했다.

 

◆ “여당은 대통령 국정 기조 변화가 혁신…민주당은 도덕성 회복”

 

그는 강서 보궐선거 승리 이후 고조된 민주당 분위기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이대로면 200석도 가능하다는 얘기도 나온다. 내년 총선에서 몇 석 정도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예측할 능력과 재주는 없지만 200석 얘기하는 건 정말 바보 같은 얘기”라며 “여당은 대통령의 국정 기조를 변화시키는 게 혁신이고, 민주당은 기득권을 내려놓고 도덕성을 회복하고 정치개혁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옛날로 회귀해 양당 카르텔 구조를 만들겠다는 건 안 된다”면서 “민주당부터 혁신의 모습을 보이면서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게끔 다당제로 가게끔 이미 결의안에서 얘기했다. (그 결의안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또 당내 비주류·비명계 의원들이 발족시킨 ‘원칙과 상식’ 모임에 대해선 “잘 모르겠다”면서도 “원래대로의 초심으로 가는 것, 저는 여기에 대한 강한 소신이 있기에 당내에서 이런 얘기를 좀 많이 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언급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