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6세’ 정동원, 20억원대 주상복합 매입...임영웅과 이웃주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1-17 13:34:42 수정 : 2023-11-17 13:34: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정동원. 세계일보 자료사진

 

가수 정동원(16)이 약 20억원대 주상복합 오피스텔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SBS 연예뉴스는 가요 관계자의 말을 빌려 정동원이 지난여름 서울 마포구에 있는 주상복합 메세나폴리스를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정동원은 지난 2019년 데뷔 이후 약 4년 만에 자가를 보유하게 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 주상복합은 매입가는 약 20억원대로 알려졌으며, 지난해 9월 가수 임영웅도 매입한 곳이다. 임영웅은 이 건물 최고층인 펜트하우스를 51억원에 산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정동원은 2020년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최종 5위를 차지하며 본격적인 연예 활동에 나섰다. 현재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 실용음악과에 재학 중이다. 

 

그는 정규 1집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 싱글 앨범 ‘미라클(miracle)’, 미니 1집 ‘손편지’, 미니2집 ‘사내’, 미니3집 ‘소품집 Vol.1’ 등 다양한 앨범을 발매했다. 

 

정동원은 최근 연기에도 도전해 ENA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2022)에서 ‘구준표’ 역을 맡으며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또 영화 '뉴 노멀'을 통해 스크린에 데뷔했다. 


최윤정 온라인 뉴스 기자 mary170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