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0대 칠레 대통령, 여친과 결별 인스타로 공개…“여전히 무한히 존경”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1-17 10:29:41 수정 : 2023-11-17 10:29: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해 3월 대통령 취임식 당시 보리치 대통령(오른쪽)과 그의 연인인 카라마노스. EPA 연합뉴스

 

가브리엘 보리치(37) 칠레 대통령이 4년여간 연인 관계를 맺어온 이리나 카라마노스(34)와 결별한 사실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개했다.

 

보리치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장문의 글을 통해 “몇 주 전 저와 이리나는 미래에 대한 서로 다른 비전이 있음을 확인하고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과정을 비공개로 진행했으면 좋았겠지만, 이야기를 직접 하는 게 더 낫다는 것을 우리 둘 다 알고 있다”라고 적었다.

 

그는 카라마노스에 대해 “비범하고 관대하며 총명하고 날카로운 여성”이라고 표현하며 “나는 이리나에 대해 비난할 만한 게 하나도 없다. (이리나를) 무한히 존경한다라고 적었다.

 

보리치 대통령은 “다른 사람들의 불행 가능성에 베팅하는 사람들에게 말하고 싶은 건 우리는 괜찮고, 둘 다 다른 파트너가 없으며, 모든 것이 오랫동안 논의됐다는 것”이라면서 “국정 운영에 한 치의 흔들림이 없도록 제 임무에 집중하겠다는 것을 말씀드린다”고 다짐했다.

 

카라마노스와의 결별을 알리는 보리치 대통령의 게시물. 보리치 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

 

칠레 일간지 라테르세라와 엘메르쿠리오는 두 사람이 앞서 4년여간 함께 생활해 왔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페미니스트 활동가이자 사회학자인 카라마노스는 일부 장관 천거에 관여하는 등 대통령 동반자로서의 영향력을 어느 정도 행사해왔다.

 

최근 각종 행사에 카라마노스의 모습이 보이지 않자 결별설이 흘러나왔다.

 

카라마노스는 지난해 3월 보리치 대통령 취임 후 ‘영부인 의무’를 앞장서 개혁하면서 화제를 낳았다. “남편 직업 때문에 개인의 삶이 망가져서는 안 된다”는 논리였다.

 

그는 대통령 배우자에게 당연직으로 주어지던 대통령실 사회문화조정관 직책을 지난해 12월 내려놓은 데 이어 아예 조직 해산을 요청했다. 이에 부응해 보리치 대통령은 여성·어린이·가족 관련 재단 운영을 관장하는 조정관 업무를 유관 정부 부처로 모두 넘겼다.

 

이런 결정은 야당의 비판을 받기도 했지만, 미 워싱턴포스트(WP)를 비롯한 외신의 주목을 받는 등 화제를 낳기도 했다.

 

한편 보리치 대통령은 전세계 선출직 최연소 대통령이자 최연소 국가지도자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으며, 그룹 트와이스, 스트레이 키즈 등을 좋아하는 케이팝의 팬으로도 알려져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