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한∙일 협의체 100% 복원"…기시다 "협력 걸음 더 전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정상회담

입력 : 2023-11-17 09:24:15 수정 : 2023-11-17 09:24: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만나 “지난 3월 방일 시 합의한 정부 간 협의체가 이제 100% 복원됐다”며 “앞으로도 고위경제협의회 개최를 포함해 각 분야에서 양국이 긴밀히 소통할 수 있도록 기시다 총리님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에이펙) 정상회의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약 35분 간 한∙일 양자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지난 9월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두 달 만에 다시 뵙게 돼 반갑다”며 “올해 벌써 7차례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신뢰를 공고하게 하고 한∙일 관계 흐름을 긍정적으로 이어나가고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한 호텔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 앞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어 “각계 각급에서 교류가 활성화되고 정부 간 협의체가 복원돼 양국 간 협력이 심화되고 있다”며 “상반기 안보정책협의회와 경제안보대화에 이어서 지난달 외교차관전략대화까지 재개되며 정부 간 협의체가 모두 복원됐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지난번 인도에서 회담을 가진지 불과 두 달 만인 오늘, 올해 들어 7번째 회담을 갖게 됐다”며 “그 사이에도 중동 정세를 비롯한 세계 정세는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가운데 이스라엘에서의 자국민 출국과 관련해 일본과 한국 간에 긴밀한 협력이 이뤄진 것은 굉장히 마음 든든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기시다 총리는 “그간 윤 대통령과 함께 정치, 안전보장,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을 추진해 왔다”며 “이 걸음을 더욱 전진시키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세계가 역사적 전환점에 놓인 가운데 전 세계를 분열과 갈등이 아닌 협조를 이끌어나가겠다는 강한 뜻을 갖고 있으며, 이 점에서도 일본과 한국은 파트너로서 협력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