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능] "수학, 9월모평 대비 최상위권 변별력 확보…킬러문항 배제"

관련이슈 대학 수학능력 시험(수능)

입력 : 2023-11-16 15:48:11 수정 : 2023-11-16 16:29: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상위권 체감 난도는 작년 수능·9월 모평 사이일 듯"

16일 치러진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수학 영역은 9월 모의평가보다 최상위권 변별력을 확보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EBS 대표 강사인 심주석 인천 하늘고 교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4학년도 수능 수학 영역 출제경향 브리핑에서 "올해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기조를 유지하면서, 최상위권 변별력까지 확보한 것으로 분석했다"고 밝혔다.

 

이어 "작년 수능과 비슷한 수준에서 변별력을 유지하도록 출제됐다"면서도 "최상위권엔 작년 수능과 9월 모의평가 사이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수험생들이 16일 한 고사장에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수능에서 최상위권에게는 체감 난이도가 작년 수능보다 쉽고, 9월 모의평가보다 어려웠을 것이란 뜻이다.

 

지난해 수학 표준점수 최고점은 145점, 올해 9월 모의평가에서는 144점으로 유사했다.

 

표준점수는 개인의 원점수가 평균 성적과 얼마나 차이 나는지 보여주는 점수다. 시험이 어려워 평균이 낮으면 표준점수 최고점은 상승한다.

 

다만 표준점수 최고점 인원은 작년 수능에서 934명이었으나 올해 9월 모의평가에서 2.7배인 2천520명으로 늘어나면서 최상위권 변별력은 하락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심 교사는 "공교육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의 문항, 과도한 계산을 요구하거나 풀이의 시간이 지나치게 오래 걸리는 문항 등 소위 '킬러문항'은 배제하면서 변별력 높은 문항을 고루 포함해 적정 난이도를 유지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단답형 정답률을 9월 모의평가보다 조금 더 강화해 최상위권 변별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단답형인 22번, 30번을 9월 모의평가와 비교해 더 까다롭게 출제했다는 의미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 한 시험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그러나 단답형 풀이 과정에서도 교육과정에 위배되거나 사교육 스킬을 요구하는 수준까지 이르지는 않았다는 것이 심 교사의 평이다.

 

심 교사는 "예를 들면 (킬러문항이 출제되던) 예전에는 (문제를 풀기 위한) 가, 나, 다 등 여러 가지 조건을 많이 줬지만, 이번에는 조건이 딱 한 가지라며 "기존에 킬러문항은 풀이 과정이 상당히 길지만, 이번에는 계산량이 상당히 줄어 있는 특징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22번도 수험생 본인이 얼마만큼 연습해봤는지에 따라 정답률에 차이가 나게 됐다"고 덧붙였다.

 

공통과목 가운데 변별력 있는 문항으로는 수열의 귀납적 정의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수열의 규칙성을 추론해 조건을 만족시키는 첫째항을 모두 구하는 15번, 미분계수의 부호를 고려해 조건을 만족시키는 그래프의 개형을 추론하고 이를 바탕으로 함수식을 구하는 22번이 꼽혔다.

 

선택과목에서는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모두 마지막 문제인 주관식 30번이 상위권을 가를 문제로 분석됐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 서울 양천구 종로학원 본사 대입 수능 분석 상황실에서 직원들이 문제를 분석하고 있다.

확률과 통계 30번은 정규분포와 표준정규분포를 이용해 확률을 계산하는 문항이었다.

 

미적분 30번은 주어진 도함수를 이용해 구간별로 정의된 함수의 그래프를 추론하고, 정적분으로 정의된 함수가 극대 또는 극소가 되는 점의 성질을 파악해야 하는 문항이었다.

 

기하 30번은 평면벡터의 덧셈과 뺄셈을 이용해 주어진 벡터의 크기가 최대인 점의 위치를 찾아 삼각형의 넓이를 구하는 문항이었다.

 

입시업체도 출제당국이 전체적인 난도를 유지하면서 최상위권 변별력에 신경 쓴 것으로 분석했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공통과목은 작년 수능보다 쉽고 9월 모의 평가와 비슷하게, 선택과목은 작년 수능과 비슷하거나 9월 모평보다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며 "만점자 수 관리를 위해 미적분의 난도를 작년 수준으로 조절하려는 의도가 보인다"고 평가했다.

 

메가스터디교육은 "공통과목 22번을 제외하고는 고난도라고 할 만한 문항이 없었지만, 전반적인 변별력은 충분히 확보됐다"며 "작년 수능보다 다소 쉬웠지만, 지난 9월 모의평가보다는 까다롭게 출제됐다"고 평가했다.

 

종로학원 수학영역 강사진은 "9월 모의평가에서 수학 만점자가 2천520명 발생했기 때문에 최상위권 변별력을 높이려고 했을 것"이라며 "다만 미적분과 기하는 9월 모의평가 대비 비슷하거나 다소 어려웠던 반면, 확률과 통계는 쉽게 출제돼 선택과목 간 점수 차가 좁혀질지 의문"이라고 분석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