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빠랑 같이 있어”…떨리고 다급한 목소리, 가정폭력 눈치 챈 경찰관

입력 : 2023-11-16 22:40:00 수정 : 2023-11-16 17:07: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밤중에 112 전화해 "엄만데…" 알고보니 가정폭력 구조 요청

"엄마(한테) 문자가 안 들어왔어."

 

인천경찰청 112치안종합상황실 권민지 경사는 상황실 전입 2일차 야간 근무 중 받은 전화에서 이런 말을 들었다.

 

전입 후 이틀간 잘못 걸린 전화와 무응답 신고를 여러 차례 받았던 권 경사는 잘못 걸린 전화라는 생각에 "다음 전화를 받겠다"고 안내했다.

 

그러자 수화기 너머 신고자는 "아니…, 아니야…"라고 떨리는 목소리로 다급하게 외쳤다.

 

순간 권 경사는 신고자가 제대로 통화하지 못하는 위험한 상황에 있다는 것을 직감했다. 또 "○○아빠랑 같이 있어"라는 말에 가정폭력 상황임을 눈치챘다.

 

이후 권 경사는 실제 엄마와 전화 통화하는 아이처럼 신고자와 대화하며 주소지와 이름 등을 확인했다. 말로 하기 어려운 상황인 만큼 질문한 내용이 맞으면 휴대전화 버튼음 1번을, 아니면 2번을 누르도록 했다.

 

위치 추적을 통해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은 남편이 신고자를 폭행한 사실을 확인했고 긴급 임시조치를 거부하며 경찰관을 폭행한 남편은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경찰청은 권 경사처럼 112 신고에 우수 대응한 사례를 모은 '2023 소리로 보는 사람들'을 16일 펴냈다.

 

강원청 박용희 경위는 자칫하면 단순한 반복 행위로 무시할뻔한 소란 신고를 흘려듣지 않고 경찰관을 출동시켜 건설현장 기숙사에서 흉기를 소지한 채 피해자에게 접근하는 피의자를 신속하게 검거하도록 했다.

 

강원청 한상재 경사는 숫자 다이얼이 눌리는 '삐∼삐∼' 소리만 듣고도 위급 상황임을 알아차려 남성에게 폭행당한 채 방에 있던 여성 피해자를 구조했다.

 

대전청 송승아 경사는 '아파트에서 떨어질 건데 다른 분들이 보기 전에 제 시신을 수습해달라'는 자살 신고자를 자극하지 않고 침착하게 대화를 이어가며 출동한 경찰관들이 안전하게 구조하도록 도왔다.

 

사례집에는 올해 8월 14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분당 묻지마 흉기난동' 사건 당시 112 신고 상황도 담겼다.

 

신고자는 아비규환의 현장을 목격한 후 대피하면서 112에 '누가 사람들을 칼로 찌르고 도망갔다' 신고했다. 가해자의 인상 착의도 자세히 설명했다.

 

경기남부청 김화원 경사는 이 정보를 현장 출동 경찰관들에게 실시간 전파하고 화장실로 대피한 피해자가 불안해하지 않도록 안심시켰다. 가해자는 최초 신고 10여분 만에 긴급 체포됐다.

 

적극적인 신고와 협조로 경찰을 도운 시민들의 활약상도 눈길을 끈다.

 

경남청은 2억원을 도난당했다는 112 신고를 받고 추적하던 중 용의자가 택시를 타고 이동 중인 사실을 파악했다.

 

경찰은 택시기사에게 전화를 걸어 경찰이 아닌 척 통화하며 특정 장소에서 정차해달라고 요청했다. 택시기사의 대범함 덕분에 경찰은 용의자를 체포하고 피해품도 회수했다.

 

경기남부청에는 한 아주머니로부터 가방을 건네받은 남성이 수상하다는 한 시민의 112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가 용의자를 뒤따라가며 '보이는 112'로 촬영한 덕분에 경찰은 인상착의를 파악해 현장에서 검거할 수 있었다. 이 용의자는 보이스피싱 수거책이었다.

 

강원청 한상재 경사는 "누군가에겐 절박한 순간의 마지막 지푸라기일 수 있다는 마음으로 무심코 지나칠 수 있는 무응답 신고 한 통도 허투루 받지 않을 것을 다짐한다"고 적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