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이팅" 가족·친구 응원 속 대전세종충남 수험생 차분한 입실

입력 : 2023-11-16 09:31:06 수정 : 2023-11-16 09:31: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팬데믹 종료 이후 첫 수능에도 차분한 응원 "잘하고 와" 
"부디 아쉬움 남지 않길" 수능 시험장 못 떠나는 학부모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 오전 대전·세종·충남 지역 수험생들은 가족과 친구, 후배들의 응원과 격려 속에 차분하게 입실을 마쳤다.

대전 한밭고 정문 앞에는 다소 쌀쌀한 날씨 속에 대규모 응원 인파는 없었지만, 수험생의 가족과 친구들이 삼삼오오 모여 시험장 가는 길을 배웅했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 고3 학생들이 휴대전화에 1등급을 기원하는 문구를 띄워 친구를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1시간가량 교문 앞을 지키고 있던 여대생 삼인방은 두 번째 수능을 치러 온 친구 황모(19)씨를 보자마자 수능 대박을 기원하는 큰절을 했다.

이들이 황씨를 부둥켜안고 강강술래를 하며 "진짜 고생 많았어"라고 격려하자 황씨는 "고마워. 잘하고 올게"라며 밝은 표정으로 교문에 들어섰다.

김모(19)씨는 "우리가 먼저 대학생이 됐지만 친구랑 같이 놀려고 1년간 여행 한 번 간 적이 없다"며 "후회 없이 치고 나왔으면 좋겠다. 오늘 밤 친구에게 축하 케이크와 꽃다발을 주려고 깜짝 파티를 준비했다"고 웃었다.

친동생을 배웅하러 온 오빠 박모(20)씨는 "얇은 옷을 여러 장 입는 게 좋고, 비상 의약품을 가지고 시험장에 들어가면 심리적으로 더 안정된다고 조언해줬다"며 "동생이 수능을 잘 마무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떠들썩한 분위기 속에서도 자녀를 시험장으로 배웅한 학부모들의 얼굴에는 시종일관 근심이 가득했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 충남 서산시 서산여고에 수험생이 가족의 응원을 받으며 시험장으로 들어가고 있다.연합뉴스

교문 앞에서 멀어져 가는 딸을 지켜보던 이모(51)씨는 "간호사가 꼭 되고 싶다면서 재수를 선택한 딸을 옆에서 지켜봐서 더 안쓰럽다"며 "진짜 고생 많았다고 말해주고 싶었는데 부담으로 느낄까 봐 아무 말도 못 한 게 아쉽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세종시 도담동 양지고 정문 앞도 수험생을 응원하러 나온 가족과 지인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학부모들은 정문으로 들어가는 자녀를 향해 '화이팅'이라고 손을 번쩍 들어 보이고 시험장으로 향하는 자녀의 뒷모습을 사진에 담기도 했다.

아들을 배웅하러 나온 이모(43)씨는 "오늘 아침 아들이 노력한 만큼만 나와도 너무 감사할 것 같다고 이야기하더라"면서 "너무 떨리는데, 오늘 종일 기도를 열심히 드릴 예정"이라고 두손 모아 말했다.

양지고에서 입실을 못 한 수험생은 없었지만, 아찔했던 상황도 벌어졌다.

오전 8시 10분께 신분증을 두고 온 수험생과 어머니가 정문 앞에서 신분증을 가지러 간 가족을 애타게 기다리기도 했다.

아들 먼저 수험장으로 보낸 뒤 제 시각에 신분증을 전달하고서야 어머니의 얼굴에서는 안도감이 돌았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일인 16일 강원 속초시 속초고등학교에 마련된 수험장 앞에서 후배들이 선배들의 고득점을 기원하며 큰절을 하고 있다. 속초시 제

충남 서산시 서산여고에서도 수험생들이 선생님과 학부모, 친구의 격려를 받으며 입실했다.

지역 봉사단체와 청년단체도 나와 학생들에게 따뜻한 차와 간식 꾸러미를 나눠줬다. 교사들은 제자들이 교문으로 들어설 때마다 어깨를 두드려주고, '화이팅'을 외치며 격려했다.

교사 편모(29)씨는 "열심히 준비한 만큼 좋은 성과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대입 수시모집에 합격해 수능을 보지 않아 친구들을 응원하러 온 고3 학생들도 있었다.

한 학생은 휴대전화에 친구 이름과 1등급을 기원한다는 문구를 띄워 친구를 응원했다.

선배들은 응원하러 온 지모(16)양은 "선배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완주하면 좋겠다"고 웃어 보였다.

이날 대전에서는 1만5천80명, 세종에서는 4천708명, 충남에서는 1만6천839명이 각각 응시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