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올해 수능서 킬러문항 배제…공교육 내용만으로 변별력 확보"

관련이슈 대학 수학능력 시험(수능)

입력 : 2023-11-16 09:05:56 수정 : 2023-11-16 10:33: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적정 난이도 문항 고르게 출제…9월 모의평가, 출제 기준으로 삼아"
"선택과목 유불리 가능성 최소화해 출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킬러문항'(초고난도 문항) 없이 변별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출제했다고 수능 출제위원장이 밝혔다.

 

올해 수능 출제위원장인 정문성 경인교대 사회교육과 교수는 16일 오전 수능 시작 직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16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정문성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위원장이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 기본 방향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위원장은 "교육부의 사교육 경감 대책에 따라 소위 '킬러문항'을 배제했으며, 공교육 과정에서 다루는 내용만으로도 변별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정 난이도의 문항을 고르게 출제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출제위원단 외에 '출제검토단'을 만들어 출제 시작부터 검토와 마무리 단계까지 킬러문항 요소를 제거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너무 전문적인 내용의 지문을 활용하거나, 학생들이 과도하게 문제 풀이에 시간을 쓰도록 유도하는 문항은 뺐다"며 "학생들의 과도한 수험 준비 부담을 완화하고, 학교 교육의 내실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현행 교육과정의 범위와 수준을 유념해 출제했다"라고 말했다.

 

킬러문항 배제에 따른 난도 하락 우려에 대해서도 적절한 변별력을 유지하고자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정부가 킬러문항 배제 방침을 밝힌 뒤 치러진 9월 모의평가를 출제의 기준으로 삼았다고 말했다.

 

9월 모의평가는 킬러문항을 배제하면서도 국어영역은 지난해 수능보다 난도가 높아졌고, 수학은 전체적인 변별력을 유지한 가운데 최상위권에서만 변별력이 다소 약화한 것으로 평가됐다.

 

정 위원장은 "올해 두 차례 시행된 모의평가, 특히 9월 모의평가 결과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출제하려고 했다"며 "킬러문항에서 말하는 요소들 없이도 고등학교 교육과정의 범위와 수준에서 충분히 적정 난이도를 확보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열심히 출제했다"고 말했다.

 

장기간 이어진 선택과목별 유불리 현상에 대해 정 위원장은 "수험생들이 과목을 선택할 수 있게 한 것은 교육적으로는 의미가 있지만, 입시에 활용될 때는 유불리가 발생할 수밖에 없는 것은 저희가 알고 있다"며 "6월·9월 모의평가를 분석해서 최대한 원점수나 표준점수 최고점이 차이 나지 않도록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