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동관 탄핵 ‘무조건 반대’ 與에 이언주 “토론도 하고 투표도 하는 게 국회 책무”

입력 : 2023-11-16 08:18:11 수정 : 2023-11-16 08:18: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 MBC 라디오서 “여당 의원들은 마치 자신들이 행정부인 줄 알아”
지난 13일 오전 국민의힘 법률지원단장인 전주혜 원내대변인과 정경희 원내부대표(왼쪽)가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민원실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탄핵소추안’ 철회를 수용한 김진표 국회의장을 상대로 권한쟁의심판 및 효력정지가처분신청서를 제출하기에 앞서 취재진에게 들어보이고 있다. 뉴스1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언론 장악 시나리오 가동을 주장하는 더불어민주당의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탄핵소추안 재발의 방침 등을 여당이 ‘무조건 반사’ 식으로 막아설 게 아니라, 토론 등 방법으로 ‘국회의 책무’를 함께 이행해야 한다는 취지 주장을 펼쳤다.

 

이 전 의원은 15일 MBC 라디오 ‘신장식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탄핵 어떻게 해야 되느냐’는 진행자 질문에 “탄핵 당연히 해야 한다”고 우선 답했다. 다만 “이걸 편가르기로 봐서 네 편 내 편으로 생각하면 안 된다”며 “탄핵을 민주당이 하고 국민의힘은 막고 이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야당의 탄핵소추안 발의를 무조건 여당이 막는 구도 자체는 국민 앞에서 국회의 책임을 다하는 게 아니라는 의미로 보이는데, 이를 언급하듯 이 전 의원은 “국민의힘도 여당이지만 국회”라며 “입법부는 국민의 기본권을 지키는 쪽이기 때문에 (여당도 일단은) 언론의 자유를 지키는 쪽에 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정도나 방식에 대한 논란이 있을 수는 있다”며 “탄핵에 대해 국민의힘에서도 토론을 해야 하고 거기에 투표할 사람은 하고 그게 진정한 국회의 책무”라고 덧붙였다.

 

이 전 의원은 “(탄핵이) 사법적으로 되냐 안 되냐는 (판단은) 헌법재판소의 책무”라며 “정치적인 결정을 국회가 하는 것”이라고 부각했다. 이와 함께 “지금 우리나라의 삼권분립이 너무나 안 되고 있다”며 “여당 의원들은 마치 자신들이 행정부인 줄 아는데, 그러면 여당은 전부 다 국회의원 사표를 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전 의원의 라디오 발언을 종합하면 국회가 입법부의 책임을 다하고 특히 국민의힘 의원들도 스스로가 입법부 구성원이라는 점을 명심해 건설적인 토론 등 방식으로 정책적 사안에 임해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전 의원은 신당 창당 가능성이 거론되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를 둘러싼 이른바 ‘이준석 신당’이라는 표현을 놓고는 “그렇게 안 부르는 게 더 낫다”고 짚었다. 그는 “과거처럼 보스 정치의 산물이 아닌, 줄 세우기 정치에 신물 난 의원들이나 정치인들이 모여 새로운 유형의 정당을 만들어 보자가 되지 않겠냐”며 “누구누구 (이름을 붙여) 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이처럼 판단한 이유를 댔다.

 

특정 인물 이름을 붙인 표현은 맞지 않다고 보면서도, 이 전 의원은 향후 신당 방향성이 ‘반윤(반윤석열)’이라는 데는 인정했다. 그러면서 “반윤이 아니면 그냥 국민의힘 들어가면 된다”고 말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